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별재난지역' 양산·거제·통영 복구 속도 낸다

송고시간2016-10-18 11:40

피해주민 우선 지원…지자체·유관기관 '원스톱 서비스'

(양산·통영=연합뉴스) 최병길 이경욱 기자 = 제18호 태풍 '차바'로 큰 피해를 본 경남 양산·거제·통영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되면서 복구작업에 가속도가 붙었다.

경남도는 정부가 3개 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면서 태풍 피해 복구에 필요한 지방비 부담액의 58.7~66.5%까지 국비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양산시 태풍 피해 복구작업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산시 태풍 피해 복구작업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 지역 피해 농어업인과 중소기업 등은 각종 영농·영어·시설·운전자금을 우선 융자받고 상환 유예 등 특별 지원을 받는다.

실의에 빠진 피해주민에게는 가스·전기 등 공공요금과 통신요금, 건강보험료 등을 감면해준다.

피해주민은 18일부터 가까운 읍·면·동사무소를 찾으면 간접지원 기준에 대한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해당 지자체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통신사, 중소기업청 등 유관기관과 '원스톱 서비스'에 들어갔다.

태풍 피해지역 임시 수돗물 음용수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풍 피해지역 임시 수돗물 음용수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태풍으로 인한 경남지역 피해액은 85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양산시가 311억원으로 가장 많고 거제시가 134억원, 통영시가 91억원 등이다.

태풍이 강타한 양산지역은 현재 도로, 다리 등 공공시설은 응급조치만 한 상태다. 본격적인 복구작업은 엄두도 못 내고 있다.

양산에는 사유·공공시설 등 1천572곳이 피해를 봤다.

도로 유실만 15곳 1.9㎞, 하천제방 유실 79곳 30.3㎞다.

다리 2곳(68m), 수리시설 8곳 등 공공 시설물 파손이 잇따라 국비 지원이 시작되면 항구 복구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양산시는 "피해 시설은 국고 지원이 추가되면서 복구 시기를 당길 수 있을 것 같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 취지에 맞게 피해주민을 우선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또 "특별재난지역 선포 후 주민들의 지원 관련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읍·면·동, 유관 기관에도 업무 요령을 공유한 상태여서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육지보다 관심이 소홀했던 거제, 통영지역 남해안 섬마을과 양식장 등에서도 태풍으로 소형선박 접안시설과 가두리 양식장 등이 부서지거나 유실되는 등 큰 피해를 봤다.

거제시는 105건에 117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해수부가 지원규모 등을 아직 확정 짓지 않아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오는 20일 중 지원계획이 오면 곧바로 복구금액이 확정되고 복구에 나설 계획이다.

거제시는 장목면 등 해안가에 쓰레기 550t가량이 쌓여 있어 이를 치우는 데 우선 사업비를 배정하기로 했다.

가장 큰 피해를 본 주요 어항 시설도 서둘러 복구할 예정이다.

거제 전역 바닷가는 집중호우와 해일로 낙동강을 통해 흘러온 해양 쓰레기가 뒤엉켜 있다.

시는 오는 21일 경남도 생활체육대축전을 앞두고 해양 쓰레기 처리를 위해 현재까지 민·관·군 1천여명이 동원돼 쓰레기 치우기에 나섰다. 하지만 양이 워낙 많아 엄청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된다고 울상이다.

통영시는 예산이 들어오면 의료·방역·방제, 쓰레기 수거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