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도·부산사하·경주·통영·거제·양산 특별재난지역 선포

송고시간2016-10-17 18:44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정부는 제18호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지역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와 부산 사하구, 경북 경주시, 경남 통영·거제·양산시를 추가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국민안전처는 이들 6개 지자체의 피해규모가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을 초과하는 것이 확실함에 따라 피해수습이 더욱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추가 선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7일부터 민간 전문가와 합동으로 중앙재난피해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10일 울산 북구와 울주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자체들은 피해복구 비용 가운데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로 추가 지원받게 되며, 피해주민은 가스·지역난방·전기 등 공공요금과 통신요금 감면 등의 간접 지원을 받는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전날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어 특별재난지역 선포에서 보류된 울산 중구에는 특별재난지역에 준하는 각종 지원을 하기로 합의했다.

태풍 피해 철저 조사 촉구하는 제주 농민
태풍 피해 철저 조사 촉구하는 제주 농민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연합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11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태풍 차바로 인한 농작물 피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제주도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하고 있다. 2016.10.11
koss@yna.co.kr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