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정애 "지방환경청, 지하수 수질 관리 '엉망'…직무유기"

송고시간2016-10-14 13:32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 산하기관인 유역·지방환경청의 지하수 수질 측정망 관리가 엉터리라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 병)이 한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하수수질측정망(오염우려지역) 중 최근 5년 동안 1급 발암물질인 TCE(트리클로로에틸렌) 기준치를 매번 초과한 지점이 2곳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한강청이 측정한 2016년 상반기 지하수 수질을 보면 총 12개의 지점에서 오염물질이 법정기준치를 웃돌았다. 이 중 2개 지점에서 5년 연속 오염물질이 발견돼 수질관리가 전혀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강청은 이런 환경부와 지방자치단체에 "해당 지점이 법정수질기준을 초과했기에 적정한 수질관리가 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해달라"는 내용의 공문만 보냈을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한 의원은 지적했다.

환경부 고시 '지하수수질측정망 설치·수질오염 실태 측정 계획'에 따르면 유역·지방환경청은 측정자료에 특히 높은 검출값이 있거나, 배경지역과 관계없는 항목이 검출되는 등 이상이 있으면 현장 조사를 벌여 원인분석과 필요시 재분석 실시 등 조치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렇지만 한 의원은 한강청이 직무유기를 하며 그냥 방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금강청·원주청도 비슷한 상황이다.

비록 과다하게 검출된 지점은 없지만 매번 법정수질기준을 초과한 지점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한정애 의원은 "지방청들이 지하수 수질이 심각하게 나빠지고 있음에도 모니터링만 하고 있다"며 "계속 오염되고 있는 지역에서는 오염원인을 분석하고 오염원을 제거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