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 2주 연속 둔화…상승세는 지속

송고시간2016-10-14 11:39

이사철에 전세시장 꿈틀…위례신도시 전셋값 0.82%↑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오름폭은 2주 연속 감소했다.

14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30%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은 지난달 말 0.35%로 크게 오른 뒤 2주 연속 상승폭이 둔화되는 모습이다.

재건축 아파트값이 0.42%로 지난주(0.70%)보다 오름폭이 줄었으나 일반 아파트값은 0.28%로 지난주(0.24%)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재건축 아파트는 값이 급등하고 매물이 감소하면서 상승세가 다소 주춤한 반면, 이사철을 맞아 일반아파트에는 실수요자들이 몰리면서 오름폭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소형 아파트가 몰려 있는 노원구가 금주 0.56% 오르면서 상승폭이 가장 컸고 양천(0.50%), 강동(0.41%), 서초(0.39%), 성북(0.39%), 송파(0.37%), 영등포구(0.35%) 등의 순으로 강세를 보였다.

신도시는 0.12%로 지난주(0.14%)보다 0.02%포인트 감소했다.

동탄신도시가 0.28%로 가장 많이 올랐고 일산(0.20%), 분당(0.14%), 중동(0.13%)도 꾸준히 실수요자들이 움직이면서 매매가가 오르고 있다.

경기도(0.10%)에서는 재건축 추진 단지의 영향으로 과천시(0.67%)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과천시 중앙동 주공1단지는 2천만∼2천500만원 상승했고 원문동 주공2단지도 1천만∼2천만원 올랐다.

과천 외에는 안양(0.27%), 광명(0.22%), 의왕시(0.21%) 등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전세는 가을 이사철 영향으로 오름폭이 조금씩 커지고 있다.

서울이 0.14%, 신도시 0.11%로 지난주보다 각각 오름폭이 0.01%포인트, 0.03%포인트 확대됐다.

서울은 양천(0.35%)·동작(0.32%)·노원(0.29%)·은평(0.27%)·서대문구(0.25%) 등의 순으로 전셋값이 상승했다.

신도시에서는 입주 초기의 저가 전세가 줄어든 위례신도시에 새 아파트를 찾는 수요자들이 몰리면서 0.82%나 급등했고 동탄(0.18%), 중동(0.13%)도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구별 매매값 상승률
서울 아파트 구별 매매값 상승률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