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물연대 운송 미참여 나흘 연속 감소…6.8%까지 하락

송고시간2016-10-14 11:37

국토부 "운송 거부자는 없어"…집단행동 동력 약화 관측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돌입 후 운송 미참여자 수가 날이 갈수록 줄어 동력이 크게 약화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기준으로 컨테이너 차량 운전자 8천377명 가운데 운송회사의 지시를 거부하거나 연락을 두절한 운전자(운송 거부자)는 한 명도 없었다.

명시적 거부 의사 없이 개인적 사유를 들어 운송에 참여하지 않은 운전자(운송 미참여자)는 573명(6.8%)으로 집계됐다. 첫날 1천426명(17%), 둘째 날 919명(11%), 셋째 날 891명(10.6%)에 이어 계속 감소세다.

이는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대표 업체인 CTCA(통합물류협회 컨테이너 운송위원회) 소속 15개사와 일반운송업체 77개사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체 컨테이너 차량 2만1천757대의 38.5%에 해당한다.

나머지 62%가량은 소규모 운송업체에 소속돼 개별적으로 영업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운송 상황을 파악하기 어렵지만 운송거부에 큰 영향은 없는 것으로 국토부는 보고 있다.

화물연대 소속 운전자 중 집단운송거부 참여자가 거의 없고 비화물연대 운전자의 운송거부 동조 움직임도 나타나지 않으면서 물류차질은 거의 없는 상황이다.

전날 기준 전국 주요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소의 119.8%인 7만3천315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로 12일보다 13% 증가했다.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은 58.9%, 부산항은 68.3%로 양호한 수준이다. 컨테이너 장치율은 통상 85%에 이르면 항만 운영에 차질을 빚는다.

화물연대는 부산 신항, 의왕 컨테이너기지(ICD) 등 물류거점에서 대규모로 벌이던 집회를 지역별로 분산해 전개하고 있다.

전날에는 부산 신항(350명), 포항(300명), 여수(400명) 등지에서 총 2천300여명(경찰 추산)이 집회와 선전전을 벌였다.

운송거부에 동참하지 않는 차량을 파손한 사례가 일부 있었으나 심각한 마찰은 없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국토부는 물류차질 가능성에 대비해 군 위탁 컨테이너 화물차, 운휴차량, 유상운송 허가를 받은 자가용 화물차 등을 대체수송수단으로 계속 활용할 방침이다.

부산 신항 행진하는 화물연대
부산 신항 행진하는 화물연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에 들어간 지 사흘째인 지난 12일 부산 강서구 부산항 신항에서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거리를 행진하며 선전전을 벌이는 모습. 2016.10.12
ready@yna.co.kr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