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野, 한선교 당 차원 윤리위 제소키로…교문위원 사퇴도 촉구

송고시간2016-10-14 11:31

"가해자 한선교, 피해자 유은혜와 격리돼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14일 전날 국정감사장에서 더민주 유은혜 의원에 대해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에 대해 집중 공격을 쏟아냈다.

야권은 한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는 물론, 한 의원의 교문위 사퇴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더민주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한 의원의 성희롱 발언은 명백한 여성혐오 범죄"라면서 "당 차원에서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상 성희롱 사건이 발생한 경우 피해자와 가해자를 격리하는 조치가 시급하다"며 "한 의원의 교문위 사임조치를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삼성전자 상무 출신인 같은당 양향자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있던 기업에서 한 의원 수준의 말을 하면 바로 인사조치다. 임원은 바로 해직조치를 당하고 옷 벗고 쫓겨난다"며 "선을 넘는 사람을 국회의원으로 둘 만큼 국민은 관대하지 않다. 한 의원의 즉각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역시 기자들과 만나 "한 의원의 윤리위 제소안에 대해서는 국민의당 의원들도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열린 교문위 회의에서도 한 의원의 발언을 둘러싼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더민주 간사인 도종환 의원은 "제일 나쁜 상황이 가해자와 피해자를 한 공간에 두는 것"이라며 "유 의원이 힘들어하는 만큼 한 의원의 상임위 이동이 어렵다면 자리라도 옮겨달라"고 했다.

김병욱 의원은 한 의원과 유 의원이 상임위 좌석 배치상 맞은 편 자리에 얼굴을 맞대는 점을 감안해 "제가 자진해 유 의원과 자리를 바꾸겠다"고 말했다.

2野, 한선교 당 차원 윤리위 제소키로…교문위원 사퇴도 촉구 - 1

2野, 한선교 당 차원 윤리위 제소키로…교문위원 사퇴도 촉구 - 2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