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TRI "내년 초고화질 방송 앞두고 마지막 시험 성공"

송고시간2016-10-14 10:58

북미 초고화질 방송 표준과 방송장비 간 3차 정합시험 완료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내년 2월 국내 초고화질(UHD) 지상파 방송을 앞두고 마지막 시험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14일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5일 동안 제주 테크노파크에서 테크노파크, ㈜클레버로직과 공동으로 북미표준인 ATSC 3.0 정합시험을 열어 오류 없이 검증을 마쳤다.

지난 13일 진행된 송수신기 업체의 ATSC 3.0 정합시험
지난 13일 진행된 송수신기 업체의 ATSC 3.0 정합시험

정합시험은 송·수신기 제조업체가 만든 제품을 서로 맞물려 송신기에서 보낸 신호가 수신기에서 정상적으로 수신되는지를 시험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시험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덱테크(DekTec) 등 국내·외 연구기관과 송·수신 제조업체도 참가해 테스트에 관심을 나타냈다.

시험 성공으로 국내 지상파 UHD 방송 규격인 ATSC 3.0 표준에 대한 기술 검증과 국내 UHD 본 방송을 위한 방송장비 제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험에서는 ETRI가 개발한 계층분할다중화 기술(LDM·채널 하나로 초고화질 방송과 이동 고화질 방송을 동시에 송·수신할 수 있는 기술) 뿐만 아니라 기존 시분할다중화 기술(TDM)과 주파수분할다중화 기술(FDM) 등에 대한 송·수신기 정합 시험이 이뤄졌다.

ATSC 3.0 정합시험은 그동안 중국과 미국이 주관해 두 차례 진행됐으며, 마지막으로 이뤄진 이번 3차 시험은 한국이 주관했다.

허남호 ETRI 방송시스템연구부장은 "내년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에 적용되는 방송 규격인 ATSC 3.0에 ETRI의 LDM 기술이 반영돼 차세대 방송 서비스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