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진해운 사태 피해접수 1천89건…최다 피해 '납기지연'"

송고시간2016-10-14 10:59

김정훈 의원 국감 자료…"정부 정책금융 지원 21건·특례보증 44건"

부산항 신항 한진해운터미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항 신항 한진해운터미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진해운[117930] 사태로 파악된 우리 기업의 피해 건수가 1천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정훈 의원이 코트라(KOTRA), 선주협회·무역협회, 중소기업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4개 기관이 접수한 한진해운 피해·애로 건수는 1천89건에 달했다.

기관별로 보면 선주협회와 무역협회가 9월 1일∼10월 12일 접수한 한진해운 관련 피해 건수는 560건, 상품가액은 모두 2억3천225만달러(약 2천625억원)였다. 피해 기업이 취급하는 주요 물품은 기계·자동차 부품, 원자재 등이었으며 운송 지연 등으로 발생하는 추가 부담금액은 2억6천805만달러로 추산됐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청이 전국 14개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한 피해사례는 252건이었다.

유형별로는 납기지연에 따른 애로가 135건(54.0%)으로 가장 많았고, 결제지연 48건(19.0%), 물류비 증가 35건(13.9%), 거래처 상실 16건(6.3%), 선적대책 12건(4.8%) 등이 뒤를 이었다.

코트라는 해외지사별로 277건의 피해를 접수했다.

피해유형은 역시 납기지연이 최다인 168건(60.7%)을 차지했고, 하역비 등 추가비용 발생 31건(11.2%), 다른 선사 운송비 급등 27건(9.8%), 화물압류 15건(5.4%), 원자재 수급 차질로 인한 생산 지연 9건(3.3%), 판매 시기 경과 6건(2.2%), 식품류의 제품손상 5건(1.8%), 계약파기 우려 4건(1.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발생 국가는 미국 74건(26.1%), 중국 20건(7.2%), 스페인 17건(6.1%), 호주 16건(5.8%), 독일 15건(5.4%), 파나마 10건(3.6%)이었다.

금융기관의 정책자금 실적은 지난 12일까지 중소기업청 12건(52억원), 기업은행[024110] 9건(11억8천만원)이었다.

해운업 특례보증은 신용보증기금이 18건(78억2천100만원), 기술보증기금이 26건(102억5천600만원)을 지원했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한진해운 사태로 인한 납기지연 관련 업체들의 무역보험을 연장했다. 지난 13일까지 무역보험 연장을 신청한 기업은 6개사(18건)이며 보험금액은 110만2천85달러다.

김 의원은 "장기화하는 한진해운 사태로 인해 피해를 본 협력 중소·중견기업이 체감할 지원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기관들이 매주 합동 대책회의를 열어 피해 현황과 지원요청 등을 점검해 종합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