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갤럽 "朴대통령 국정지지도 26%…취임후 최저치"

송고시간2016-10-14 10:38

"새누리당도 朴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당청 동반 추락"

대선주자 지지율 반기문 27% 5달 연속 선두…문재인 18%·안철수 9%

<그래픽>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추이
<그래픽>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추이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14일 밝혔다.

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남녀 유권자 1천26명(신뢰수준 95%±3.1%p)을 상대로 한 전화면접 여론조사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3%포인트 떨어진 26%에 머물렀다.

이는 9월 둘째 주 33%에서 4주 연속 하락한 것으로, 지난 2013년 2월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반면 대통령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59%로 전주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응답자 가운데 새누리당 지지층은 64%가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지지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90%, 국민의당 지지층은 81%가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부정 평가(53%)가 긍정 평가(20%)를 배 이상 압도했다.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소통 미흡(15%)을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뒤를 경제 정책(14%), 독선·독단(7%) 인사 문제(7%) 등이 따랐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새누리당이 28%의 지지율로 박근혜 정부 출범 최저치를 보이면서 당·청이 동반 추락했다.

영상 기사 갤럽 "박 대통령 국정지지도 26%…취임 후 최저치"
갤럽 "박 대통령 국정지지도 26%…취임 후 최저치"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밝혔습니다. 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남녀 유권자 1천26명을 상대로 한 전화면접 여론조사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3%포인트 떨어진 26%였습니다. 이는 9월 둘째 주 33%에서 4주 연속 하락한 것으로 지난 2013년 2월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라고 갤럽은 설명했습니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새누리당이 28%의 지지율로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보였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새누리당은 지난해 평균 41%의 지지율을 보였고, 올해도 20대 총선 전까지는 평균 39%의 지지율을 기록한 바 있다. 총선 이후부터 지난주까지는 평균 31%로 하락세를 보여왔다.

더민주 26%, 국민의당은 12%, 정의당은 3%의 지지율 순서를 보였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지난주보다 각각 1%포인트, 2%포인트 상승했다.

갤럽은 당·청 지지율 동반 하락 배경에 대해 "최순실·K스포츠·미르재단 의혹, 물대포 피해자 백남기 사망과 사인 논란, 국정감사 등 정부와 여당에 부정적인 여러 사안이 복합적으로 누적되어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차기 대선 주자 지지율에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7%로 5개월 연속 선두를 지켰고,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18%),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9%), 박원순 서울시장(6%), 이재명 성남시장(5%),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과 안희정 충남지사(이상 4%) 등이 뒤를 따랐다.

이번 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갤럽 "朴대통령 국정지지도 26%…취임후 최저치" - 1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