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9월 생산자물가 4년8개월만에 상승…"글로벌 디플레압력 완화"(종합)

송고시간2016-10-14 11:56

9월 소비자물가는 1.9% 상승

중국 경제 물가
중국 경제 물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중국의 9월 생산자물가가 4년 8개월 만에 처음 상승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9월 생산자 물가지수(PPI)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상승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생산자물가가 오른 것은 2012년 1월(0.7%) 이래 처음이다. 같은해 2월 0%를 기록한 뒤 3월(-0.3%)부터 지난 8월까지 4년 6개월간 하락세에 빠져있었다.

생산자물가 하락폭은 작년 8월 5.9%까지 확대됐다가 올들어 낙폭을 줄이더니 상승 반전했다.

생산자물가의 상승전환은 원자재 가격 회복과 통화완화에 따른 내수 안정화 덕택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의 생산자물가와 수출가격이 긴밀하게 연결돼 있음을 고려하면, 생산자물가 상승전환은 유럽이나 미국 등 중국산 제품을 대거 수입하는 국가들의 디플레이션 압박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리우스 코왈지크 크레디아그리콜 애널리스트는 "매우 좋은 신호"라면서 "중국 기업들의 수익성이 상승을 지속할 것이라는 점을 알려준다"고 말했다.

가오 유웨이 중국은행 애널리스트는 "생산자물가 하락의 종말은 중국 경제가 안정되고 있다는 좋은 신호"라면서 "생산자물가 상승세는 앞으로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이리스 팡 나티시스 선임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생산자물가가 상승세로 전환한 것은 정부의 과잉생산 축소 노력 속에 석탄과 구리 가격이 상승한 덕택"이라며 "생산자물가 상승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철강산업 구조조정도 성공적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 물가지수(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상승해 시장 전망치(1.6%)를 웃돌았다.

CPI는 올해 들어 2월부터 4개월 연속 2%대를 찍었다가 6월(1.9%) 이후 4개월째 1%대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중국 정부의 물가상승률 목표치인 3%와는 여전히 차이가 크다.

yulsid@yna.co.kr

중국의 시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의 시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