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웅래 "국정교과서 교사용 교재, 위안부합의 일본 입장만 소개"

송고시간2016-10-14 10:37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내년부터 학교 현장에 적용되는 국정 역사교과서의 교사용 자료가 지난해 한일간 일본군 위안부 관련 합의를 소개하며 일본 정부의 입장만 서술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야당의원이 지적했다.

1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에서 받은 고등학교 한국사 '2015 개정 교육과정 교수·학습 자료'를 보면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한 노력' 꼭지에서 2015년12월28일 한일외교장관회담에서 발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 합의를 다루고 있다.

이 자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된 사항은 양 국가 간 몇 차례에 걸친 협의와 12월28일 두 나라의 외교 장관회담으로 타결되었다'면서 일본 외교장관이 일본측 입장을 발표한 내용 중 핵심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 정부의 입장은 별도로 다루지 않은 채 학생들이 해야 할 활동으로 일본 정부의 발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외교부 사이트에서 찾아볼 것을 제시했다.

또 우리 정부가 유엔 등 국제 사회에서 이 문제에 대해 상호 비난과 비판을 자제하는 전제조건으로 무엇을 들었는지를 찾아보라고 하는 등 우리 정부의 입장에 대한 내용은 모두 학생들이 직접 찾아보도록 했다.

고등학교 한국사 '2015 개정 교육과정 교수·학습 자료'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합의를 다룬 내용[노웅래 의원실 제공]

고등학교 한국사 '2015 개정 교육과정 교수·학습 자료'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합의를 다룬 내용[노웅래 의원실 제공]

이 자료는 '일제의 만행과 전쟁의 아픔' 꼭지에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여러 차례 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인하는 내용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별도로 발간된 중학교 역사 교수·학습 자료에서는 위안부 문제를 따로 다루지 않고 있으며 '역사 모자이크 만들기'라는 학생 활동에서 역사문제연구소가 발간한 '한국의 역사3'에 나온 내용을 인용하고 있다.

이들 자료는 국정 역사교과서에 적용되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만든 것으로, 올해 9월 발행됐으며 현직 교사들이 집필·검토진으로 참여했다.

내년 3월 배포될 역사 교과서의 내용을 교사들이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 안내하는 자료여서 실제 교과서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그대로 실릴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노 의원은 "일본 총리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 사과할 생각이 없다는 망언을 쏟아내는 상황임에도 교육부가 위안부 합의가 되었다는 입장을 가르치려고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면서 "국정교과서가 올바른 역사관으로 만들어지고 있는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