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에 여의도 크기 '초대형 차이나타운' 개발 본격화

송고시간2016-10-14 10:11

500억 자본금 확보, 12월 토지 보상 착수…2019년 완공

中역근그룹·미래에셋·포스코건설 합작…"홍콩·마카오와 경쟁 목표"

평택항·평택호 인근에 중국인 도시
평택항·평택호 인근에 중국인 도시

평택항·평택호 인근에 중국인 도시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도 평택시 평택·당진항과 평택호 인근에 추진되는 중국인 친화도시인 현덕지구 조감도. 2016.10.14
jongsk@yna.co.kr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도 평택시 포승면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현덕지구(232만㎡)에 추진 중인 중국 친화도시 개발자본금 500억 원이 확보돼 오는 12월 보상에 착수하는 등 본격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부동산 및 건축자재를 취급하는 역근그룹과 미래에셋증권, 포스코건설, 한국 개인 등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 '대한민국 중국성개발㈜'은 중국 자본과 한국 자본이 50:50으로 500억 원을 확보, 오는 12월 보상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현덕지구는 여의도 면적(290만㎡)보다 조금 적은 232만㎡ 규모로, 서울과 인천 등지의 차이나타운과 달리 전국 처음으로 중화권 친화 도시형태로 개발된다.

미국, 일본, 한국 등 전 세계 55곳에 3천300∼9천900㎡ 규모로 조성된 차이나타운을 합친 면적보다 크다.

중국 친화도시(평택 현덕지구) 모형도

중국 친화도시(평택 현덕지구) 모형도

중국성개발은 오는 20일까지 황해경제자유구역청(황해청)에 자본금 확인증명서와 법인등기부등본을 제출하는 등 개발을 위한 행정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자본금은 역근그룹 250억 원(50%), 미래에셋증권 120억 원(24%), 포스코건설 50억 원(10%), 한국 개인 80억 원(16%) 등 500억 원이다.

영상 기사 평택에 여의도 크기 '초대형 차이나타운' 개발 본격화
평택에 여의도 크기 '초대형 차이나타운' 개발 본격화

경기도 평택에 여의도와 맞먹는 크기의 초대형 차이나타운 개발이 본격화됩니다. 평택 현덕지구에 들어설 차이나타운은 전국 최초의 중화권 친화도시로 2022년까지 미국과 일본 등 전세계 55곳의 차이나타운을 합친 것보다 큰 규모로 조성될 예정입니다. 호텔과 대규모 쇼핑센터, 중국 국제학교 등이 들어설 계획으로 업계는 도시 조성으로 3만여명이 입주하고 일자리 4만여개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미래에셋증권은 곧바로 주주총회를 통해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구성, 5천억∼6천억 원 상당의 사업비를 확보해 12월부터 보상에 들어가며, 포스코건설은 2019년 말까지 책임시공과 준공을 담당하게 된다.

중국 친화도시 건설비용 7천500억 원(국도비 지원금 1천550억 포함) 가운데 보상비는 3천200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공공시설 89만5천㎡(38.58%), 유통 61만9천㎡(26.72%), 주택 44만7천㎡(19.3%), 상업업무 17만7천(7.64%), 관광·의료 6만5천㎡(2.83%) 순으로 계획되어 있다.

중국성개발은 분양을 통해 국내는 물론 중국 물류·유통·부동산·건설회사 등의 자본을 유치, 2022년까지 중화권 친화도시 조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오는 17일에는 2박 3일 일정으로 황해청 관계자와 중국 서안을 방문, 중국 화장품과 유통 등을 담당하는 기업과 1만5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국제회의장, 레지던스 호텔 6천 실, 5성급 호텔 4천 실, 면세점을 포함과 관광사업 분양상담에 나선다.

중국친화도시는 호텔 속의 면세점이 아닌 면세점 안의 호텔이라는 새로운 쇼핑문화를 콘셉트를 갖고 레지던스 호텔과 특급호텔, 위락시설, 대규모 쇼핑센터, 상설 케이팝 공연장, 남대문·동대문시장 점포 공유, 중국 최고 국제학교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도시가 조성되면 인구 3만여 명 입주와 일자리 4만여 개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덕지구는 평택·당진항과 평택호와 인접해 있는 데다, 10여㎞ 이내에 삼성반도체공장, LG전자, 쌍용자동차, 기아자동차, 주한미군이 이전하는 평택 캠프 험프리(K-6) 기지가 자리 잡고 있다.

또 서해안고속도로, 제2 서해안고속도로(신설예정) 인터체인지가 접해있고, 2020년 개통예정인 서해안 복선전철은 여의도에서 현덕지구와 인접한 안중역을 50분 안에 관통하는 등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추고 있다.

중국성개발 양재완(63) 대표는 "평택·당진항은 실크로드 출발지이면서 현재 대중국 무역이 연결되는 곳으로 중화권 도시 건설에 큰 의미가 있다"며 "2035년에는 홍콩, 마카오와 아시아 관광·유통을 두고 한판 경쟁을 벌이게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황해청 관계자는 "현덕지구에 중국 자본이 투자된 중국친화도시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 착오 없이 개발되도록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jong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