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르 의혹'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한중연 이사 사임

송고시간2016-10-14 09:50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이 한국학중앙연구원(한중연)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한중연 원장 선임을 위해 소집된 이사회에서 이기동 현 원장을 가장 먼저 추천한 사실이 드러나 그 배경을 놓고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14일 한중연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1일 한중연 이사직을 사임했다. 이 부회장은 이배용 전임 원장 시절인 지난해 5월28일부터 임기 3년의 한중연 비상임이사를 맡아왔다.

이 부회장은 최근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에 더해 한중연 원장 선임에 깊이 관여했다는 지적까지 나오자 심리적 부담감에 사임한 것으로 보인다. 한중연 이사가 청탁금지법 적용대상이어서 대외활동에 지장을 받게 된 점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9일 열린 한중연 이사회에서 "대한민국 학술원 회원이자 국사편찬위원을 역임하는 등 역사와 전통에 뛰어난 식견을 갖췄다"며 이기동 현 원장을 가장 먼저 추천했다.

관리직 경험이 부족하고 박사학위가 없다는 등의 반대의견이 나오자 당연직 이사인 이영 교육부 차관은 "교육부 차원에서 적극 보완하겠다", "검토 결과 결격사유가 아니다"라며 이 부회장의 의견을 적극 지지했다.

이 때문에 이 부회장이 '정권 실세'로서 원장 선임을 주도하고 교육부가 지원사격을 해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dada@yna.co.kr

'미르 의혹'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한중연 이사 사임 - 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