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FP, 지난달 대북지원 규모 올들어 최고 수준"

송고시간2016-10-14 09:17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지난달 북한에 지원한 식량 규모가 올해 들어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WFP 아시아 지역 사무소의 실케 버 대변인은 VOA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지난 9월 함경북도 수재민들을 포함해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 73만여 명에게 총 2천728t의 식량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북한 취약계층 45만7천여 명에게 379t의 식량을 지원했던 것보다 7배, 8월 65만여 명에게 2천114t의 식량을 지원했던 것보다도 23%가량 증가한 규모이다.

WFP는 "함경북도 수재민들이 집뿐 아니라 농작물과 가축 등 모든 것을 잃었다"면서 "추운 겨울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수재민들의 식량 부족이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앞서 WFP는 2018년 말까지 진행되는 대북지원 사업에 1억2천600만 달러(한화 1천414억여 원)의 예산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nkfutu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