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 휴식 놓고 고민 "22일간 7경기 치러야"

송고시간2016-10-14 08:22

프리미어리그, 리그컵, 챔피언스리그까지 겹친 토트넘

부상 선수 많아 손흥민 휴식 주기 힘든 상황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앞으로 소화해야 할 최악의 일정에 관해 걱정했다. 아울러 "영리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라며 선수 기용과 관련한 변화 가능성을 내비쳤다.

거의 매 경기에서 풀타임 출전해 '혹사 논란'에 빠진 손흥민(24)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여지가 생겼다.

포체티노 감독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 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짧은 시간 안에 손흥민을 비롯한 주력 선수들이 많은 경기를 뛰었다. 앞으로 일정이 더 큰 문제"라고 걱정했다.

현재 토트넘은 주전 선수들이 '혹사'에 가까울 정도로 많은 경기를 뛰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매치 기간이 겹치면서 출전 빈도가 크게 늘었다.

손흥민은 지난달 25일 미들즈브러전부터 17일 동안 총 5경기에 출전했다. 중간에 한국, 이란을 이동하는 강행군을 소화했다.

앞으로 일정은 더 문제다. 15일 웨스트브롬전부터 11월 6일 아스널전까지 22일 동안 무려 7경기를 치러야 한다.

매주 2경기씩 소화해야 하는 '지옥의 일정'이다.

문제는 토트넘이 더블 스쿼드를 운영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다.

토트넘은 주전 공격수 해리 케인이 부상에서 돌아오지 못하고 있고, 최근 훈련 중 미드필더 무사 뎀벨레가 발을 또 다쳤다.

수비진은 로테이션을 돌릴 수 있지만, 미드필더와 공격 라인은 상황이 열악하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웨스트브롬전이 중요하다는 걸 알고 있지만 (선수 출전과 관련해) 많은 고민이 든다"라고 말했다.

그는 "A매치 기간 이후 22일 동안 7경기를 치러야 한다"라며 "A매치를 치른 대니 로즈와 에릭 다이어(이상 잉글랜드), 에릭 라멜라(아르헨티나)는 어제 팀에 합류했다"라고 현재 팀 사정에 관해 설명했다.

9월 한 달간 토트넘 승리를 이끈 손흥민의 상황도 빼놓지 않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은 아시아를 돌고 왔다"라고 강조했다. 한국, 이란 등 장거리를 이동해 경기를 치른 손흥민에 관해 걱정을 숨기지 않은 것이다.

포체티노 감독은 "좀 더 영리하게 경기 준비를 해야 할 필요가 있을 듯싶다"라며 "우리가 웨스트브롬전부터 모든 것을 쏟아버린다면 선수들이 무너질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경기 승리만을 위해 초점을 맞추는 게 아니라, 향후 일정을 어떻게 운용할지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CSKA 모스크바에 1-0 승리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CSKA 모스크바에 1-0 승리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왼쪽) 감독이 14일(한국시간) 향후 강행군을 펼쳐야 한다며 걱정을 숨기지 않았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CSKA모스크바와 경기에서 손흥민을 격려하는 포체티노 감독.(AP=연합뉴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