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이전 공공금융기관 임직원 중 37%만 현지정착

송고시간2016-10-14 08:13

지역인재 정규직 채용도 22%에 그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옥내 입구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옥내 입구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주택금융공사 등 부산 이전 공공금융기관의 가족동반 이주 비율이 37%에 불과해 부산 현지화가 공염불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정무위 소속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이 주택금융공사, 자산관리공사, 예탁결제원, 기술보증기금 등 부산에 본사를 둔 공공금융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관의 임직원 1천462명 중 가족과 함께 부산으로 이주한 비율은 37%에 불과했다.

주택금융공사와 자산관리공사, 예탁결제원 등 3개 기관은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정책에 따라 부산으로 이전한 기관이고 기술보증기금은 이전부터 본사를 부산에 두고 있었던 공공금융기관이다.

기관별로는 자산관리공사가 606명 중 39%인 239명, 주택금융공사는 309명 중 35%인 108명, 예탁결제원은 312명 중 26%인 81명만 가족과 함께 이주했다.

원래 본사가 부산인 기술보증기금도 가족동반 이주율이 235명 중 절반인 115명에 그쳤다.

이들 공공금융기관의 부산지역 인재 채용률도 22%로 미흡했다.

기술보증기금이 40명 중 45%인 18명을 지역인재로 뽑았지만, 주택금융공사는 35명 중 25%인 9명, 자산관리공사는 68명 중 27%인 19명만 지역 인재로 충원했다.

예탁결제원은 61명을 신규채용했지만, 이중 지역인재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예탁결제원은 임직원 가족동반 이주율뿐만 아니라 지역인재 채용률도 부산 이전 공공기관 가운데 가장 낮았다.

김해영 의원은 "이전 공공금융기관 임직원에게 혁신도시 특별분양혜택과 주택담보대출 금리우대혜택, 정착금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줬지만, 여전히 가족동반 이주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해당 기관들이 부산 현지화를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s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