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관광버스 화재사고> 해외여행 다녀오다 참변…10명 사망, 7명 중경상(종합3보)

송고시간2016-10-14 03:48

타이어 파열로 분리대 들이받으며 질주한 탓에 불길에 휩싸여

차문이 콘크리트 분리대에 막혀 탈출 지연, 희생자 늘어

<관광버스 화재사고> 해외여행 다녀오다 참변…10명 사망, 7명 중경상(종합3보) - 1

(부산·울산=연합뉴스) 민영규 김용태 김선호 차근호 기자 = 단체 해외여행을 다녀온 울산의 한 석유화학업체 퇴직자 부부들이 탄 관광버스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7명이 중경상을 입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오후 10시 11분께 울산 울주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 언양분기점에서 경주 IC 방향 1㎞ 지점을 달리던 관광버스에서 불이 나 전소됐다.

<관광버스 화재사고> 처참한 사고현장
<관광버스 화재사고> 처참한 사고현장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 언양 JC에서 경주 IC 방향 1㎞ 지점을 달리던 관광버스에 불이 나 10명이 사망했다. 사고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16.10.14
yongtae@yna.co.kr

이 불로 운전기사와 승객 등 탑승자 20명 가운데 10명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는 바람에 숨졌다.

나머지 10명은 창문을 깨고 가까스로 탈출했다. 이 가운데 7명은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사고가 난 버스에서 승객을 구조하려던 시민 1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버스 화재사고> 해외여행 다녀오다 참변…10명 사망, 7명 중경상(종합3보) - 2

울산 태화관광 소속인 이 버스는 운전기사 이모(48)씨, 여행 가이드 이모(43)씨와 승객 20명 등 모두 22명을 태우고 대구공항에서 출발해 울산으로 가던 길에 사고가 났다.

승객은 모두 중국으로 여행갔다가 돌아온 한화케미칼 퇴직자 부부로, 희생자는 모두 50대 중반부터 70대 초반이었다.

원모(54)씨 부부는 대구에서 먼저 내려 화를 면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버스 조수석 쪽 타이어가 갑자기 파열되면서 차체가 오른쪽으로 쏠리는 바람에 콘크리트 분리대를 들이받으며 200여m를 질주한 탓에 마찰열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광버스를 뒤따르다가 사고 현장을 보고 119에 신고한 고속버스 기사 정모(46)씨는 "사고 구간이 도로 확장 공사 중이어서 중앙분리대와 2차로에 차선 분리대가 하나 더 있었는데, 불이 난 관광버스는 차선 분리대를 100m 이상 긁으며 달린 것 같았다"고 말했다.

<관광버스 화재사고> 시신 수습
<관광버스 화재사고> 시신 수습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 언양 JC에서 경주 IC 방향 1㎞ 지점을 달리던 관광버스에 불이 나 10명이 사망했다. 사고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16.10.14
yongtae@yna.co.kr

그는 또 "관광버스에서 승객 몇 명이 울면서 빠져나온 후 '펑', '펑' 소리가 나면서 순식간에 버스가 불길에 휩싸였다"고 당시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관광버스 화재사고> 남겨진 짐
<관광버스 화재사고> 남겨진 짐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 언양 JC에서 경주 IC 방향 1㎞ 지점을 달리던 관광버스에 불이 나 10명이 사망했다. 14일 오전 울산 울주경찰서에서 유족들이 현장에 남아 있던 사망자들의 짐을 찾아가고 있다.

이 때문에 당시 뒤따르던 차량 운전자 등이 관광버스로 달려갔지만, 이미 손을 쓸 수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원들도 관광버스의 거센 불길을 잡으려 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정씨는 전했다.

소방대원들은 화재발생 50여분 만인 오후 11시 1분 버스에 난 불을 진압했지만, 인명피해가 컸다.

콘크리트 분리대에 막힌 차문을 열지 못해 탈출이 지연되는 바람에 희생자가 늘었다.

뼈대만 남은 버스
뼈대만 남은 버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 언양 JC에서 경주 IC 방향 1㎞ 지점을 달리던 관광버스에 불이 나 10명이 사망했다. 사고 버스가 처참하게 불에 타 뼈대만 남아 있다. 2016.10.14
yongtae@yna.co.kr

사고 버스는 폭탄을 맞은 것처럼 앙상한 철구조물 뼈대만 남아 처참한 사고 당시를 가늠케 했다. 새까맣게 불에 탄 버스 내부는 어디가 좌석인지 제대로 구분할 수 없을 정도였다.

사고 소식을 들은 유족이 시신이 안치된 서울산보람병원과 좋은삼정병원으로 달려갔지만, 시신이 심하게 훼손되는 바람에 신원확인에 애를 먹고 있다.

이 사고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차량 통행이 한때 전면 통제돼 차들이 경주 IC에서 우회해야 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