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집권당, 한일 통화스와프 신중론…"소녀상 철거 요구해야"

"일본이 얻을 이점 불명확하다, 보답 요구해야"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국과 일본이 통화스와프 협정 재체결을 논의하는 것에 대해 일본 집권 자민당 내에서 신중론이 제기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외교·경제연대본부 등의 합동회의에서 복수의 출석자가 한일통화스와프 협정을 다시 체결함으로써 일본이 얻을 이점이 명확하지 않다며 일본 정부의 신중한 대응을 요구했다.

협정을 다시 체결하는 경우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의 철거 등 요구하도록 일본 정부에 촉구하는 방향의 논의도 이뤄졌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회의에 출석한 재무성 담당자는 협정 재체결을 위한 교섭 상황을 설명했으며 이에 대해 자민당 의원들은 "협정을 체결하는 이상 보답을 요구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유일호 한국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8월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과의 회담에서 작년 2월 종결된 한국과 일본의 통화 스와프 계약을 다시 체결하자고 제의했으며 양측의 합의에 따라 당국 간 논의가 진행 중이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3 2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