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갤노트7 손실 반영' 삼성전자, 주총에 내놓을 카드는

송고시간2016-10-14 06:25

엘리엇·ISS 등 잇단 우호적 메시지에도 마땅한 '선물' 없어

상반기 잉여현금흐름 11조대…갤노트 손실 3.6조원에 빠듯한 상황


엘리엇·ISS 등 잇단 우호적 메시지에도 마땅한 '선물' 없어
상반기 잉여현금흐름 11조대…갤노트 손실 3.6조원에 빠듯한 상황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오는 27일 이재용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여부를 결정하게 될 임시 주주총회를 앞두고 고민에 빠졌다.

그동안 삼성의 지배구조 이슈에 딴죽을 걸어온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과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 등이 모처럼 우호적인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데 반해,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에 따른 손실을 반영한 삼성전자로서는 주주들에게 친화정책으로 내놓을 '카드'가 마땅찮기 때문이다.

14일 삼성전자와 증권가,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는 약 11조8천600억원대의 잉여현금흐름(FCF)을 나타냈다.

엘리엇 측은 지난주 삼성전자 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FCF의 75%를 주주에게 환원하고 30조원(주당 24만5천원)의 특별배당을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엘리엇의 특별배당 요구에 100% 대응할 수는 없지만 FCF를 최대한 동원한다면 산술적으로는 약 17조원까지 특별배당을 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하지만, 갤럭시노트7 단종에 따라 3분기에 정정 공시한 손실액이 2조6천억원에 달하는데다, 앞서 지난 7일 잠정실적 발표 때 산정한 약 1조원을 더하면 전체 손실은 최소 3조6천억원이나 된다.

따라서, 이같은 대규모 손실을 낸 상황에서 주주들에게 배당확대를 실시하는 것 자체가 현금 사정상으로도 맞지 않고, 그럴 명분도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삼성물산[028260]-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대해 소송까지 제기한 엘리엇은 특별배당 외에도 삼성전자의 인적분할과 지주회사 전환, 분할후 사업회사의 나스닥 상장, 외국인 사외이사 추가선임을 요구하고 있다.

엘리엇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에 따른 직접 비용을 모두 반영해 3분기 영업이익을 7조8천억원에서 5조2천억원으로 정정공시한 직후, 자회사인 블레이크 캐피털과 포터 캐피털 명의 성명을 통해 "삼성전자가 세계 최고 브랜드라는 관점을 유지한다. 최근 위기가 삼성전자의 운영방식과 지배구조 개선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지분 0.62%를 보유한 두 펀드는 "갤럭시노트7을 둘러싼 최근 이슈는 불행이지만 삼성전자가 월드 클래스 브랜드를 가진 글로벌 리딩 기업이라는 우리의 관점을 낮추도록 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엘리엇의 '속내'가 어떨지는 알 수 없지만, 초유의 위기를 맞은 삼성전자 시각에서 엘리엇의 최근 행보는 차라리 '우군'에 가까워 보인다.

엘리엇은 "(삼성전자가) 지배구조 개선을 채택함으로써 새로운 리더십이 자리 잡을 것으로 믿는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해 엘리엇과 함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반대 의견을 권고한 ISS는 삼성전자 주주들에게 이재용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안건에 찬성할 것을 권고하는 의견을 보냈다.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상당한 영향력을 지닌 ISS의 이같은 움직임도 삼성전자로서는 반색할 만한 일이다.

국내 최대 기관투자자인 국민연금도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안건에 찬성하는 쪽으로 의결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주총을 앞두고 주요 주주와 자문기관 등이 우호적인 분위기를 보이고 있는 데 대해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지만, 정작 주총 이후에는 어떤 반전 카드를 꺼내들어야할 지 고민에 휩싸인 분위기다.

삼성의 한 관계자는 "11조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이미 카드로 썼기 때문에 현 단계에서는 마땅히 내놓을만한 주주친화정책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13일 갤럭시노트7의 교환품을 포함한 190만대 전량 리콜을 발표하는 등 리콜 사태가 마무리 국면에 들어서면서 향후 등기이사로 선임될 이 부회장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직접 입장 표명을 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여론도 일부 외신 등을 통해 제기되고 있다.

외신은 애플도 소비자 피해 문제에 직면했을 당시 팀 쿡 CEO가 입장 발표를 한 적이 있다는 사례를 제시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6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삼성서울병원 운영을 맡은 삼성생명공익재단의 이사장 자격으로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한 적이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