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차 어떠세요? 충전기는 저희가 책임집니다"

송고시간2016-10-14 08:00

대전시·한전·주택관리사협·설비업체 '시설 구축' 협력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대전시와 한전이 전기자동차 보급률을 끌어올리고자 충전설비 구축에 나선다.

대전시는 올해 전기차 50대 보급계획을 세우고 지난 4월 1차 공모를 진행한 데 이어 이달 말까지 기간을 늘려 '전기차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

14일 현재까지 들어온 전기차 신청 건수는 45대가량으로, 이 중 27대는 계약까지 모두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목표치에 근접한 수준이다.

전기차는 주행 중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어서 최근 미국과 유럽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보급에 열을 올리고 있다.

우리 정부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전기자동차 등록정보를 제공해 주차료 감면 등 자율적인 전기차 보급 활성화 정책에 활용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전기차 전용 번호판 시안

전기차 전용 번호판 시안

대전시는 지원책을 정비해 내년에 200대까지 전기차를 보급할 목표를 세웠다.

여기에 더해 시와 한전 대전충남지역본부는 대한주택관리사협회 대전지회·㈜파워큐브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개방형 EVC(전기차 충전소)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개방형 EVC는 아파트 내 주차장 충전용 콘센트를 이용해 전기자동차에 힘을 넣는 방식이다.

20∼30분이면 전기 에너지가 완전히 차는 급속 시설에 비하면 8시간가량 소요되는 충전 시간은 다소 흠이다.

그러나 설치비가 수백만원 가량이어서 5천만원 가량이 드는 급속 충전기에 비해 크게 저렴한 데다, 장소를 많이 차지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서울 서초구 레미안퍼스티지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 식별장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서초구 레미안퍼스티지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 식별장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요금은 한전이 고시한 가정용과 별도로 책정된 저렴한 전기자동차 전용으로 계산한다.

지난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신 기후체제가 채택된 후 2030년까지 온실가스 전망치 대비 37%를 감축하려는 국가 목표를 달성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라고 한전 측은 설명했다.

시는 앞서 지난달 청사 대강당에서 지역 아파트 관리소장들을 대상으로 이동형 전기차 충전기 설명회를 열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한 주차면을 전부 차지하는 충전 시설과는 달리 손쉽게 움직일 수 있어서 공동주택에서 사용하기에 부담이 적다"며 "퇴근해서 콘센트를 꽂아놓고 다음 날 아침에 나오면 완충된 전기자동차로 출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아울러 현재 3곳에 불과한 급속 충전 시설을 다음 달 5곳에 이어 내년 4월까지 9곳에 추가로 갖출 계획이다.

한전도 사옥에 추가 설치되는 급속형 충전기를 시민에게 개방할 방침이다.

한전 최익수 대전충남지역본부장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사업은 국가 차원의 온실가스 감축에 더해 전기차와 관련된 다양한 신산업 창출에 마중물 역할을 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