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한선교, 유은혜에 "내가 그렇게 좋아" 발언 논란

송고시간2016-10-13 15:52

兪 "모욕감…윤리위 제소할것"…韓 "남녀의 발언 아냐" 사과

한선교 '성희롱발언'에 분개하는 더민주 여성의원들
한선교 '성희롱발언'에 분개하는 더민주 여성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이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날 국정감사장에서 성희롱적 발언을 한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 의원은 이날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에서 미르와 K스포츠재단 의혹 관련 질의 도중 더민주 유은혜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 웃지 마세요" 등의 발언을 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이 13일 국정감사 도중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인 유은혜 의원을 향해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반말로 발언을 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한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유 의원에게 사과했지만, 유 의원은 한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논란은 한 의원이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오전 국정감사장에서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에 대해 발언하던 중 불거졌다.

한 의원은 차은택 감독을 둘러싼 의혹을 언급하면서 "차은택이라는 자가 주변 사람들하고 협력했고 문제를 삼는데, 문화예술 분야에서는 인적네트워크에 의한 프로젝트가 (드물지 않다)"고 말했고, 야당 의원들 자리에서는 이 발언에 웃음소리가 나왔다.

한 의원은 유 의원 쪽을 바라보면서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얘기했고, 유 의원은 즉각 불쾌감을 표시하며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한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하느냐는 말을 한 것"이라며 "다르게 느끼셨다면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유 의원을 거들며 사과를 촉구하는 다른 야당 의원들을 향해 "내 말을 왜곡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이에 유 의원은 별도 입장자료를 내고서 "명백한 성희롱 발언으로, 대단히 불쾌하다"며 "국회 윤리위에 한 의원을 제소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논란은 오후 회의에서도 계속됐다.

더민주 간사인 도종환 의원과 여성 의원인 박경미 의원은 한 의원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한 의원은 이를 듣고는 "아까 한 발언은 남녀의 발언은 아니었다. 동영상을 다시 봤더니 고개를 돌리면서 푸념 섞인 말이 아니었나 싶다"며 "지금도 불쾌하다면 정중히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유 의원의 대학 선배라 긴장감을 놓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 의원은 "학교 후배이기 때문이라니, 지금 이곳은 국감장이다. 저는 개인 유은혜가 아닌 국회의원이자 국민의 대표"라면서 "국감장에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은 매우 모욕적이고, 이런 논란을 일으키는 것이 교문위원 전체에 대한 도의가 아닌 것 같다"고 항의했다.

논란이 거듭되자 한 의원은 "유 의원의 발언을 존중한다. 사족으로 대학 선후배란 얘기를 넣은 것은 무마하려 한 것은 아니었다"면서 "대학 선후배 발언은 빼겠다. 그리고 사과드린다"고 했다.

유성엽 교문위원장은 "사과를 요구받을만한 발언은 자제해 위원회의 품격을 지키도록 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장내를 정리했다.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

더민주 유은혜 의원
더민주 유은혜 의원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