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체전> '차량도 없고 회식도 없고'…'김영란법'으로 달라진 체전

개최도시 경제유발 효과도 대폭 감소한 듯

(아산=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3일 폐막한 제97회 전국체육대회는 지난달 28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이 시행된 이후 처음 열린 국내 종합 스포츠 행사였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약 2만5천 명의 선수단이 참석하는 이번 대회에는 체육계는 물론 지방자치단체와 언론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김영란법'의 영향이 적지 않게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대한체육회와 각 시도체육회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가장 큰 변화는 교통편 제공이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이전 대회까지 대한체육회와 시도체육회 임직원, 언론 관계자에게 제공되던 교통편이 없어졌다"며 "선수단에는 기본적인 교통편이 계속 제공됐지만, 체육회 임직원들은 별도 교통수단을 구해야 해서 다소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회식도 많이 줄어 '체전 특수'를 기대했던 개최지 인근 식당의 매출이 생각보다 크게 오르지 않았다.

경남체육회 최종호 운영부장은 "예전에는 체전 관련 시도체육회 임원 회의를 저녁 식사를 하면서 함께 진행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그러나 올해부터는 그런 자리가 사실상 없어지면서 회식도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선수단 회식도 마찬가지다.

체육회 관계자는 "원래 체전 기간에 선수단 회식은 많지 않았지만, 올해는 그 수가 더욱 줄어든 것 같다"며 "선수단에 전달되는 격려금 등이 줄다 보니 회식도 하기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복기왕 아산시장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전국체전은 과거 각 기관장이나 연고가 있는 기업들이 협찬 또는 격려금을 내놓으며 선수 사기를 진작시키곤 했는데 올해는 판이 완전히 바뀌었다"며 "충남이 이번 대회를 유치할 당시 기대한 경제유발 효과는 약 2천606억원이었고, 1천996명의 고용 증가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 같은 수치에는 턱없이 뒤질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 기자단 역시 예전에는 주 경기장에서 종목별 경기장으로 이동하는 차량 제공 혜택을 받았으나 이번 대회부터는 각자 알아서 이동해야 했다.

일부에서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에서는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각 경기장으로 이동하는 셔틀버스를 의무적으로 제공하게 되어 있다"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이런 부분에서는 추가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3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