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피해 양산 특별재난지역으로 조기 지정해야"

송고시간2016-10-13 10:42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의회 새누리당 정재환(양산2) 의원은 제18호 태풍 '차바'로 도내에서는 가장 큰 피해를 본 양산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조기에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의원은 13일 열린 제340회 경남도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양산시 피해규모는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을 합해 325억원에 달하고, 앞으로 교량 등 공공시설 복구 등에 1천억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 해 예산이 8천300억원 정도에 불과한 양산시로서는 국가의 전폭적인 지원 없이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복구 비용의 지방비 부담분에 대해 국비 65.8% 추가지원율이 적용돼 국비를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며 "건강보험료 경감, 도시가스·지역난방·통신·전기요금 감면 등의 간접지원도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산시가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일어서기 위해 하루빨리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야 한다"며 "양산시는 특별재난지역 지정 기준 피해액인 90억원의 3.6배가 넘는 325억원의 피해가 발생해 특별재난지역 요건을 충족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그런데 국민안전처는 울산 북구와 울주군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며 "피해 수습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 조기 지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황대열(고성2) 의원도 5분 자유발언에서 태풍 피해 응급복구를 조속히 완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창원·통영·김해·거제·양산시 등에서는 도로가 유실되고 하천이 범람해 모두 5천460건, 900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며 "특히 양산시는 주택 626채가 침수돼 많은 주민이 생활불편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경남도는 피해주민의 정상적인 경제활동 재개와 시설물 원상복구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