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축구- 자존심 구긴 중국, 우즈베크에 0-2 패배…4연속 경기 무승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국이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또다시 자존심을 구겼다.

중국은 11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부뇨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4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중국은 이날 패배로 최종예선 4연속 경기 무승 기록을 이어갔다. 중국이 4경기에서 거둔 성적은 1무 3패 승점 1점에 불과하다.

5위 자리에서 벗어나지 못한 중국은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빨간 불이 들어왔다.

우즈베키스탄은 3승1패 승점 9점을 기록했다.

양 팀은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쳤다. 경기는 후반전에 치열해졌다.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5분 선취 결승 골을 넣었다.

중국 진영에서 공을 빼앗은 뒤 역습을 시도했고, 왼쪽 측면을 쇄도하던 바라트 비크마에프가 패스를 받아 왼발 슛으로 골을 넣었다.

기세를 탄 우즈베키스탄은 무섭게 중국을 몰아붙였다.

후반 7분 이고르 세르게프의 슛이 골대 왼쪽을 맞고 나왔고, 후반 10분엔 비탈리 데니소프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 위를 맞고 나왔다.

중국의 수비는 속절없이 무너졌다.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40분 오타베크 슈크로프의 추가 쐐기 골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중국 축구대표팀
중국 축구대표팀우즈베크전을 앞두고 훈련하고 있는 중국 축구대표팀 [중국축구협회=연합뉴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2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