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이제는 준PO…류제국 "후배들아, 우리 끝까지 즐기자"

WC 2차전 8이닝 1피안타 무실점 역투…2차전 데일리 MVP 선정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LG 트윈스 주장 류제국(33)이 눈부신 호투를 펼치며 팀을 준플레이오프로 이끌었다.

류제국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1피안타 6사4구(볼넷 3개, 몸에 맞는 공 3개)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굳게 지켰다.

LG는 9회말 터진 김용의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KIA에 1-0으로 승리해 준플레이오프에 올랐다.

0-0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간 류제국은 9회를 무실점으로 막은 임정우에게 승리투수 자리를 양보했지만, 이날 그가 승리의 일등공신이라는 점은 이견이 없었다.

이날 LG는 주장 류제국을 구심점으로 삼아 똘똘 뭉쳤다.

1차전에서 결정적인 실책을 범한 오지환은 연달아 호수비를 펼쳐 류제국을 도왔고, 다른 야수들도 물샐 틈없는 수비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류제국은 116개를 던지면서 직구(74개) 최고 시속 145㎞를 기록했고, 결정구 커브(24개)는 KIA 타자의 타이밍을 완전히 흔들어놨다.

커터(12개)는 이날 KIA 왼손 타자 몸쪽으로 너무 파고들어 12개만 던졌고, 체인지업 6개로 오른손 타자를 현혹했다.

경기 후 류제국은 "날아갈 듯 좋다"면서 "첫 3이닝이 어떻게 지나갔는지조차 모르겠다. 4회가 되고 나서야 정신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류제국은 포수 정상호와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류제국은 "상호 형이 4회에 마운드 올라와서 '큰 거 안 맞게 최대한 바깥쪽으로 빼라'고 말하기에, 나도 '알고 있는데 마음대로 안 된다'고 답했다. 그리고서 서로 웃고 자리로 돌아갔다. 그때부터 긴장을 풀고 던졌다"고 밝혔다.

이어 "상호 형이 경기 전부터 '괜히 도망가다가 맞지 말고 빨리 (타자와 대결을) 들어가라'고 하더라. 4회까지 사인 내는 대로 던졌는데, 한 번 고개 흔든 게 이범호 선배를 맞혔다. 상호 형 볼 배합이 맞았고, 믿고 던졌다"고 덧붙였다.

이날 류제국이 승리했지만, 상대 선발 양현종도 6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류제국은 "이제까지 정규시즌에 양현종을 상대로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오늘은 어떻게든 이기고 싶었다. 나만 점수 안 주면 해볼 만하겠다 싶었고, 거기에만 집중했다"고 밝혔다.

이제 주장 류제국이 이끄는 LG는 넥센 히어로즈와 13일부터 준플레이오프에 돌입한다.

류제국은 "어제 가장 걱정한 게 후배들의 가을야구 경험이다. 워낙 경험이 없어 흥분과 동시에 긴장하더라. 오늘 이겨서 다행"이라며 "이제 준플레이오프 나갔으니 긴장보다는 즐기지 않을까 한다. 끝까지 즐기자고 말해주고 싶다. 부담 주지 않고 재미있게 하면서 '너희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말해주고 싶다"며 말을 맺었다.

멋진 수비에 환호하는 류제국
멋진 수비에 환호하는 류제국(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 8회초 기아의 공격을 LG 유격수 오지환이 멋지게 막아내자 투수 류제국이 환호하고 있다. 2016.10.11
hkmpooh@yna.co.kr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22: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