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양상문 LG 감독 "오늘 모습이 바로 원래 오지환"

전날 실책으로 결승점 헌납한 오지환, 5회초 실점 막은 호수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이제 고척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LG 트윈스의 양상문 감독은 끝내기 승리의 분위기를 준플레이오프에서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양 감독이 이끄는 LG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와일드카드 결정 2차전에서 9회말 1사 만루에서 김용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천금 같은 결승점을 뽑아 KIA 타이거즈에 1-0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정규시즌 4위로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맞은 LG는 1차전을 내줘 오히려 심리적으로 쫓기는 상황에서 2차전을 맞았으나 끝내 승리하고 준플레이오프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양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오늘 승리로 준플레이오프 무대에서도 흐름을 탈 수 있게 됐다고 본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올 시즌 풀타임이 처음인 선수들도 많고, 워낙 타이트한 경기가 많아서 체력이 많이 떨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준플레이오프를 잘 준비하겠다"며 "또 오늘 타격이 전반적으로 부진했지만, 타격은 갑자기 올라올 수 있으니까 기대를 하고 있다"고 했다.

류제국(LG)과 양현종(KIA)을 각각 선발로 내세운 두 팀은 이날 2차전에서 8회까지 0-0의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류제국은 8회까지 단 1안타만 내주는 호투를 이어갔고, 양현종 역시 6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토종 최고 좌완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뽐냈다.

수비에서도 양 팀 모두 호수비를 쏟아냈다. 전날 결정적인 수비 실책으로 패배의 빌미를 제공한 LG 유격수 오지환도 5회초 1사 2루에서 나지완의 잘 맞은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잡아내며 호수비 퍼레이드에 동참했다.

양 감독은 "오늘 KIA 선발 (양)현종이를 맞아서 생각보다 공격력이 괜찮았다"며 "적시타가 안 나와서 점수를 못 뽑았지만, 양현종은 우리나라 최고 투수이지 않으냐"고 말했다.

그는 "이런저런 작전을 시도하고도 점수를 뽑지 못했지만, 우리 류제국도 현종이 못지않게 공의 위력이 있어서 1점 승부가 되리라 예상하면서 경기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유격수 오지환에 대해서는 "오지환이 원래 그 모습이다. 어제는 불규칙 바운드도 되고 실수도 했지만, 오늘 모습이 바로 오지환의 모습"이라며 변함없는 믿음을 드러냈다.

그는 포수 정상호 타석에서 득점 기회가 찾아왔을 때 대타 카드를 꺼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1년 내내 우리 야구를 보면 알겠지만 우리는 배터리가 점수를 안 주면 포수는 안 바꾼다"고 잘라 말했다.

양 감독은 "류제국과 정상호의 호흡이 좋았고, 그대로 가져가려고 했다. 또 대타 나간다고 해서 점수가 반드시 나온다는 법도 없다"고 했다.

또 9회말 1사 만루에서 김용의 타석 때 대타로 정성훈을 고려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김)용의가 땅볼이 되더라도 발이 빨라서 병살의 위험이 없다. 그러면 뒤에 히메네스가 있으니 괜찮겠다고 판단했다"면서 "용의가 맞히는 기술은 있으니까 빈 곳에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양 감독은 류제국에게 8회까지 맡긴 뒤 9회에는 마무리 임정우를 투입했다. 불펜에서는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경우 1차전 선발로 유력한 헨리 소사가 몸을 풀었다.

양 감독은 "준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로 소사가 확률이 높다"며 "연장전을 대비해서 몸을 푸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2루주자 묶어두고 타자는 아웃!
2루주자 묶어두고 타자는 아웃!(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 KIA와 LG의 경기에서 6회 초 원아웃 주자 2루 상황 KIA 나지완의 타구를 LG 유격수 오지환이 처리하고 있다. 2016.10.11
jjaeck9@yna.co.kr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22: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