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대주자 황목치승·대타 서상우…LG 살린 스페셜리스트

황목치승, 재치 있는 슬라이딩으로 도루·서상우 값진 안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벤치에 앉아 기회만 노리던 LG 트윈스의 스페셜리스트들이 재능을 뽐냈다.

균형을 무너뜨린 스페셜리스트의 활약에 LG는 준플레이오프 티켓을 손에 넣었다.

LG는 11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에서 1-0, 짜릿한 9회말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대주자로 나온 황목치승이 홈을 밟는 순간, 준플레이오프의 주인공이 결정됐다.

0-0으로 맞선 9회말, LG 선두타자 정상호가 우전 안타를 쳤다.

양상문 LG 감독은 주저하지 않고 황목치승을 대주자로 내세웠다.

타석에 선 손주인은 번트 동작을 취했지만, 초구를 흘려보냈다.

황목치승은 2루를 향해 뛰었다.

'강견' KIA 포수 한승택은 정확하고 빠르게 2루 송구를 했다.

아웃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이때 '스페셜리스트' 황목치승의 재치가 빛났다. 황목치승은 공을 잡은 KIA 유격수 김선빈의 글러브와 가까운 쪽인 왼팔을 몸 안쪽으로 숨기고, 오른팔로 2루를 만졌다.

김선빈은 '아웃'을 주장했고, 심판합의판정을 요청했다. 그러나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느린 화면을 봐도 황목치승이 절묘하게 태그를 피했다.

무사 2루에 몰린 KIA는 고의사구를 택했다. 무사 2루보다는 무사 1, 2루가 번트를 시도하는 타자가 부담을 느끼기 때문이다. 무사 2루에서 3루로 가는 주자는 태그를 해야 아웃이 되지만, 1, 2루에서는 포스 아웃 상황이 된다.

KIA의 계획은 맞아떨어졌다. 부담을 느낀 문선재가 번트를 시도하다 포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이어진 1사 1, 2루에서 LG는 잠수함 스페셜리스트 서상우를 대타로 내세웠다.

KIA는 사이드암 임창용 대신 우완 지크 스프루일을 마운드에 세웠다.

그러나 양 감독은 서상우를 믿었다. 서상우는 잠수함 투수 상대로 타율 0.364로 강했지만, 우투수를 상대해서는 0.188로 약했다.

하지만 지크에게는 1안타(2타수)를 뽑아낸 기억이 있다.

서상우는 지크의 초구 직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쳤다. 타구가 강해 2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오지 못했지만 LG는 1사 만루의 기회를 이어갔다.

안타를 치지 않아도, 외야 플라이나 깊은 내야 땅볼만 쳐도 결승점을 얻을 수 있는 상황이, 서상우의 안타로 만들어졌다.

8회 대주자로 나선 김용의는 중견수 쪽 희생플라이를 쳤다.

스페셜리스트 임무를 완수한 황목치승은 환호하면 홈을 밟았고, 서상우도 감격에 찬 표정으로 이 상황을 지켜봤다.

황목치승, 절묘한 슬라이딩
황목치승, 절묘한 슬라이딩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LG 트윈스 대주자 황목치승이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서 9회말 2루 도루에 성공하고 있다. 2016.10.11
jjaeck9@yna.co.kr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22: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