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이버, 뉴스 광고 연 2천357억 독식"…언론사에 분배 안해

"방송 콘텐츠 수익 90% 나눠갖는 것과 대조"
네이버 "광고수익보다 훨씬 많은 전재료 지급"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국내 1위 인터넷포털인 네이버가 뉴스 서비스로 연간 수천억원의 광고 매출을 올리면서 수익을 제휴 언론사와 공유하지 않고 독식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네이버가 방송 콘텐츠를 서비스하며 방송사에 광고수익의 90%를 배당하는 것과 크게 대조돼 논란이 예상된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강효상 의원(새누리당)은 11일 사업보고서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네이버가 뉴스 콘텐츠를 PC·모바일 웹사이트에 서비스하며 얻는 광고 매출이 연 2천357억2천900여만원으로 추산된다며 이처럼 지적했다.

네이버는 뉴스 주변에 디스플레이(노출형) 광고를 붙이면서 챙기는 수익이 전체 디스플레이 광고액의 71.7%에 달한다고 강 의원실은 전했다.

강 의원실은 네이버가 뉴스 광고 매출을 독식하는 문제가 있지만, 국내 소비자가 네이버로 뉴스를 소비하는 비율이 66%에 이르러 언론사로서는 기사 제휴 계약을 해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실은 네이버가 2014년 말 동영상 서비스인 'TV 캐스트'를 위해 지상파·종편 등 7개사와 콘텐츠 계약을 맺을 때 방송사 측에 광고 수수료의 9할을 배분했다며 이를 볼 때 뉴스 광고 독식은 불공정·차별 사례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실 관계자는 "네이버는 구글 유튜브라는 강력한 경쟁자가 있는 동영상 시장에서는 광고 배분을 하면서, 사실상 시장 지배적 사업자인 뉴스 부문에서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 해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는 "기사 페이지 옆이나 하단에 붙은 광고수익보다 훨씬 많은 금액을 (언론사에) 뉴스정보 제공료로 지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2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