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그룹 연수원 공사비 횡령업체 대표 3년만에 구속기소

'현대 경영부당개입·비자금 의혹' 인사 측근으로 알려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이준식 부장검사)는 현대그룹 연수원 공사비를 부풀려 약 19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건설업체 E사 대표 정모(50)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2012년 9월부터 약 1년간 경기도 양평의 현대종합연수원 신축공사에 참여해 공사비를 실제보다 부풀린 뒤 차명계좌로 빼돌려 19억원 가량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정씨는 연수원 건설과 관련해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이 불거져 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가 수사에 나선 2013년부터 잠적했다가 최근 붙잡혀 구속됐다.

그는 불법 비자금 조성에 관여하고 현대그룹 경영에 부당 개입해 이권을 챙긴 의혹 등으로 수사 대상에 올랐던 황두연(54) ISMG코리아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졌다.

황씨는 101억원의 회삿돈을 빼돌려 도박자금 등으로 탕진한 혐의로 2014년 1월 불구속 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수사 당시 황씨 등이 연수원 건설 과정에서 39억원 가량을 빼돌려 비자금을 만들고, 황씨가 현대그룹으로부터 '일감 몰아주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그러나 횡령 수사의 경우 정씨가 도주해 황씨 등 주요 관련자가 '참고인 중지' 처분됐다. 정씨의 신병이 확보된 만큼 황씨의 혐의 수사도 다시 이뤄질 전망이다.

검찰 조사에서 정씨는 횡령액 대부분을 자신이 직접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금액은 현금으로 인출했다고 주장해 용처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검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2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