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U+ "휴대전화 다단계 판매 중단 여부 검토할 것"

정무위 국정감사서 '말 바꾸기'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그동안 여러 차례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휴대전화 다단계 판매와 관련해 중단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11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나온 황현식 LG유플러스 PS 본부장은 다단계 영업을 앞으로 중단하겠느냐는 질문에 "중단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황 본부장은 "여러 곳에서 다단계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고 이를 겸허히 받아들여 개선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중단을 검토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황 본부장은 "일시에 중단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면서 "(중단으로) 어떤 문제가 있는지 단계적으로 검토해야 구체적 일정·방법이 결정될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나 이를 두고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LG유플러스 측이 입장을 번복했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공문 등을 통해 다단계 판매 중단을 확정해놓고 말을 바꿨다는 것이다.

당초 정무위 국정감사에는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해 답변하기로 돼 있었지만 지난 7일 황현식 PS본부장이 증인으로 참석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김영주 의원은 "LG유플러스가 다단계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해놓고선 회사 대표를 국감 증인에서 뺀 뒤 이제 검토하겠다고 하는 것은 국회를 능멸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했다.

김 의원은 "대기업까지 다단계를 하며 시장 질서를 어지럽게 하고 많은 피해자를 양산하는 것은 문제"라면서 "권영수 대표를 다시 종합감사에서 증인으로 검토해달라"고 주장했다.

입법조사처에 따르면 다단계 판매 유통망을 통해 이동통신 서비스에 지금까지 가입한 고객 수는 지난 6월 말 기준 55만3천명이며 이 중 LG유플러스는 43만5천명에 달한다.

권영수 부회장은 최근 간담회에서 "잘못하고 있는 점이 없지 않아 있다"면서도 "논란 때문에 접는 것은 아닌 것 같다. 개선하고 그 후에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