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세계 최소형 핵발전소 개발중…남중국해 설치할 듯"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이 세계 최소형 원자력 발전소를 개발, 남중국해 인공섬에 설치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과학원 핵에너지안전기술연구소(INEST) 연구진은 길이 6.1m, 높이 2.6m의 화물 컨테이너에 들어갈 수 있는 세계 최소형 원자로 '허뎬바오(核電寶)를 5년 내 개발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허뎬바오는 10MW(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 5만 가구에 공급할 수 있다.

연구진은 허뎬바오가 연료 재급유 없이 수십 년간 운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허뎬바오 연구 자금 일부를 지원했다.

연구진은 허뎬바오에 이용된 기술이 1970년대 옛 소련 해군이 핵잠수함에 사용한 소형 납 냉각 열중성자로 기술과 유사하지만, 이러한 군사 기술을 육지에서 이용하는 것은 처음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구에 참여한 황췬잉 교수는 "일부 자금이 군에서 왔지만, 최종적으로 기술이 민간 이용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CMP는 허뎬바오가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 인공섬에 설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먼지나 연기를 생성하지 않기 때문에 작은 섬 주민들조차 존재를 거의 알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뎬바오가 많은 양의 전기를 생산하고 해수를 담수화할 수 있지만, 사고 발생 시 심각한 환경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중국해양대 한 교수는 남중국해에서 원전 사고가 발생하면 방사능에 오염된 생선과 해산물이 식탁에 오를 수 있으며 해류가 방사능 쓰레기를 멀리 떨어진 해안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며 중국이 남중국해 섬에 원전을 설치하기 전에 정치, 군사적 이익뿐 아니라 잠재적 환경 영향에 대한 과학적 평가를 종합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원전 납 냉각제 관련 기술 개발
중국 원전 납 냉각제 관련 기술 개발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