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EA "OPEC 원유 감산 안하면 공급과잉 내년 중반까지 지속"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국제에너지기구(IEA)는 11일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원유 생산량을 줄이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내년 중반까지 공급과잉 상황이 지속하리라 전망했다.

IEA는 이날 펴낸 월간 원유시장보고서에서 지난달 OPEC 회원국의 원유 감산 합의로 가격이 회복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OPEC 회원국들은 알제리 알제에서 비공식회동을 하고 OPEC 총 산유량을 하루 평균 75만 배럴 줄이겠다는 내용의 감산 안에 합의했다. OPEC은 다음 달 정례회의에서 구체적인 감산 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IEA는 "원유 재고가 줄어들기 시작하고 있다는 일시적인 징후가 있지만, 내년 상반기까지 공급과잉 상황이 지속할 수 있다"면서 "OPEC이 새 합의를 지킨다면 시장이 더 빨리 수요와 공급 균형을 회복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OPEC 합의에 비관적인 시각도 있었지만, IEA는 지난달 28일 OPEC의 감산 안 발표 이후 국제 원유 가격이 15%나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세계에너지총회 연설에서 "러시아는 원유 생산량을 제한하는 공동 조처에 동참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OPEC 비회원국으로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이 원유 감산에 동참할 뜻을 밝히면서 유가는 배럴당 50달러를 넘어 최근 몇 개월 사이 최고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유럽 시장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51.31달러, 북해 브렌트유는 53.04달러에 거래됐다.

시장 전문가들은 다음 달 OPEC 회의에서 구체적인 감산 안에 합의하면 연말 유가가 배럴당 6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점쳤다.

바레인 유전에서 오일 펌프가 가동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레인 유전에서 오일 펌프가 가동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