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日 EEZ 떨어진 '北 탄도미사일' 잔해 회수 검토"

문부과학상 "3천m 심해에 있을 가능성…발견 곤란할수도"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1일 북한이 최근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을 향해 발사한 탄도미사일 잔해 회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회수는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기술적으로) 곤란한 점도 있지만,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도 "회수가 가능하면 성능 및 제조 기술에 관한 정보를 얻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북한이 지난달 5일과 지난 8월 3월 일본의 EEZ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자위대의 P3C 초계기 등을 현장에 급파해 미사일 잔해 수거에 나섰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문부과학상은 "잔해가 3천m 심해에 가라앉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현시점에서 발견이 가능하다고 말하기는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나다 방위상은 과거에 "일본이 장래에는 핵무기를 보유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취소할 용의가 있느냐는 민진당 하쿠 신쿤(白眞勳) 의원의 질의에 대해 "철회할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이나다 방위상은 "방위상으로서 핵무기 없는 세계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또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을 위해 남수단에 파견된 육상자위대에 대해 안보관련법에 따른 '출동경호' 등 새 임무를 부여하는 경우도 "위험성은 높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무장집단에 습격당한 유엔 직원들을 구출하는 것에 대해서는 "부득이한 경우에는 요청에 응해 대응 가능한 한도에서 실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동경호는 PKO 활동을 하는 자위대가 무장 집단의 습격을 받은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나 유엔 직원 등이 있는 곳으로 달려가 구조하는 활동이다. 이 과정에서 무기를 사용해 무장 집단을 제압하는 것이 허용된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