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간부채, GDP의 1.95배…금통위원 "증가세 유의해야"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90%로 상승
민간부채, GDP의 1.95배…금통위원 "증가세 유의해야" - 1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가계와 기업 등 민간부문 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의 2배에 육박해 증가 속도에 유의해야 한다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의 지적이 나왔다.

11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금융통화위원회 의사록을 보면 지난달 22일 열린 금통위 정기회의에서 금융안정과 관련해 GDP 대비 민간신용(부채) 비율 문제가 논의됐다.

A금통위원은 "GDP 대비 신용 비율이 장기추세치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지만, 이 비율이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높은 수준에 도달한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195.7%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비율은 분기 기준으로 작년 3월 말 191.2%를 기록, 처음 190%를 돌파했고 작년 말에는 194.4%까지 상승했다.

올해 상반기에만 1.3% 포인트 올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가계 부채와 기업 부채가 엇갈린 흐름을 보였다.

가계부채의 GDP 대비 비율은 작년 말 88.4%에서 올해 6월 90.0%로 1.6% 포인트 올랐다.

기업부채의 GDP 대비 비율은 같은 기간 105.9%에서 105.7%로 떨어졌다.

올해 들어 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이 저금리와 부동산 경기 호조로 급증했지만, 기업대출은 대기업을 중심으로 주춤한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

한은의 가계신용 통계를 보면 지난 6월 말 현재 가계부채 잔액은 1천257조3천억원으로 올해 상반기에 54조2천억원 늘었다.

금통위에서는 한은이 금융위기에 대비한 통계를 보완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B금통위원은 "GDP 대비 신용 비율이 금융위기를 사전에 감지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은 실무부서는 "현재 GDP 대비 신용 비율 이외에 신용 증가율, 자산가격 움직임, 금융기관의 레버리지(차입 투자) 변화 등 다양한 지표를 함께 점검하고 있다"며 앞으로 새로운 지표를 계속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금통위원들은 한은에 주택시장에 대한 분석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한 금통위원은 "미국도 글로벌 금융위기 전에 연준(연방준비제도) 등 많은 보고서에서 주택가격과 가계부채가 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도출됐다"며 "우리나라 금융 상황을 분석할 때 큰 문제가 없다는 관점보다 어딘가 문제가 있을 것이라는 가설 아래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