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국 군부대에 울린 '아리랑'…황총리, 6·25 참전 부대 방문(종합)

한국 총리가 외국 참전 부대 방문 이례적…참전용사 10여 명 참석
태국,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전쟁 참전 결정…6천326명 파병
황교안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교안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태국 군부대에 우리의 전통 민요인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6·25 참전용사인 차럼차이 히란앗(82) 예비역 중장이 부른 것이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11일 태국의 한국전 참전 부대인 제2사단 21연대를 방문했다. 우리나라 총리가 6·25 전쟁에 참전한 외국 부대를 방문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태국은 지난 1950년 6·25 전쟁 당시 전쟁 발발 바로 다음 날인 6월 26일 참전을 결정했다. 미국에 이어 두 번째였다, 당시 태국은 육·해·공군 6천326명을 파병, 136명이 전사하고 1천100여명이 다쳤다.

황 총리가 방문한 부대는 1950년 8월 6·25 참전 전투단으로 창설된 태국 내 최정예부대로, 쁘라윳 찬-오차 총리 등 4명의 총리와 100여명의 대장을 배출했을 정도로 태국 내 영향력이 크다.

특히 1952년 11월 철원·연천 인근에서 벌어진 포크찹 전투에서 이 부대 소속 1개 대대가 중공군 연대 규모를 격퇴, '리틀 타이거(Little Tiger)'라는 별칭을 얻었다.

황 총리는 먼저 의장대 사열을 받고, 참전 기념비에 헌화했다. 이어 한국전 참전용사와 후손들과 함께 간담회를 했다.

황 총리는 또 부대 내에 마련된 참전기념관을 둘러봤으며, 한 참전용사가 황 총리의 양복에 한국전 참전 기념 배지를 달아주기도 했다.

공군수송기 조종사로 참전한 프라못(84) 예비역 대장은 "황 총리의 방문에 감사드린다"며 "한국의 발전을 보며 참전용사로서 자부심을 자긍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기념사진을 촬영할 때에는 한 참전용사가 '나의 살던 고향을'을 구성지게 불러 박수를 받기도 했다.

황 총리는 "아리랑은 한국의 전통 노래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떠나지 말아 달라는 의미가 있다"며 "피로 맺어진 양국의 우정이 변치 말자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66년 전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달려와 준 태국 젊은이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고 있다"며 "리틀 타이거 부대의 숭고한 헌신에 힘입어 대한민국이 경제 발전과 역동적 민주주의를 이룩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저녁에는 한국에서 공부한 경험이 있는 태국 학생 등과의 간담회 '미트라팝 행사'에 참석했다. '미트라팝'은 태국어로 우정을 의미한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정부 초청 장학생, 한국국제협력단(KOICA) 연수과정 참가자 등 이른바 '친한(親韓) 인사' 12명이 참석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문화·언론·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문 교류를 강화하겠다"며 "양국 관계를 뒷받침하는 여러분들이 양국 국민들의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가교의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총리는 이어 한류 문화행사인 'I LOVE KOREA'에 참석해 K-POP 댄스 경연대회 등을 참관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2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