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 유권자들, 정치권 선거 단골메뉴 "세금경감 안 믿어"

친기업 자민당 지지자 79.3% "불신" 표시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유권자들은 세금부담을 줄여 주겠다는 정치권의 약속을 크게 불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중지 빌트는 10일(현지시간) 전문기관 '인자'를 통해 세금감면 의제에 관한 인식조사를 시행한 결과, 정치권의 세 부담 완화 약속이나 계획이 자신의 투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대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16.1%에 불과했다고 보도했다.

응답자의 65.1%는 또한, 선거가 끝나고 나면 정당들이 자기들이 한 세 부담 완화 공약을 이행하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가장 큰 불신은 친기업 자유주의 정당인 자유민주당 지지자들이 표시했다. 이들의 불신 비중은 무려 79.3%였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자민당은 세금감면 이슈로 희비를 겪은 대표적인 정당이다.

지난 2009년 총선 때 '간편하고, 부담이 적고, 공정한' 세제와 세금인하를 전면에 내걸고 중도우파 기독민주당 지지자들의 전략적 지지 표와 사회민주당 실망층의 표를 동시에 긁어모아 크게 약진한 바 있다.

이에 힘입어 기민-기독사회당 연합과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주도한 2기 연정을 함께했지만, 이 정부의 출범 때 호텔숙박업 부가가치세를 19%에서 7%로 낮춰 유권자들로부터 로비에 춤추는 "고객정당"이라는 비판을 받으며 쇠락했다.

1960∼70년대에는 사회적 자유주의, 1980∼90년대에는 경제적 보수주의로 색깔이 변모했다고 평가받는 자민당은 그 이후 1990년대에는 "고소득자 정당"이라는 비아냥도 들었다.

이러한 자민당에 비해 이번 조사에서 집권 중도우파 기독민주당 지지자는 56.2%만이 불신을 드러내 가장 낮았다고 빌트는 전했다.

헤르만 빈케르트 인자 대표는 "유권자 대다수가 세금 경감 약속을 불신하고 있다"라고 평가하고, 특히 유권자들이 정당의 공약 준수에 대해 보인 불신은 세 부담 경감 이슈가 유권자 태도에 미치는 영향을 낮추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독일에선 내년 총선을 앞두고 시민들의 세금부담 완화 이슈가 정당들의 주요 의제로 떠올라 정치인들이 앞다퉈 정견을 내놓는 상황이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