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농해수위, 수협 방만 경영실태 질타

'억대연봉자 급증'·'조합장 자녀 전형채용' 논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11일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국정감사에서 여야의원들은 수협의 방만한 경영실태를 집중 추궁했다.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은 "수협의 억대 연봉자가 2011년에 29명이었다가 작년에 206명으로 4년 만에 7배 늘었다"며 "이건 대한민국 어떤 공공기관에서도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또 "지난 10년간 수협중앙회 및 지역조합의 조합장 또는 비상임이사 자녀 84명이 자신의 부모가 재직하거나 퇴직한 조합에 채용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향후 입법을 통해 모든 공공기관이 전형채용을 통해 직원을 뽑지 못하도록 법제화하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은 "어민은 13만 명인데 수협 직원이 총 9천여 명"이라며 "쉽게 얘기해서 비빔밥을 만드는데 고추장이 더 많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김성찬 의원도 "조합원 230만 명의 농협중앙회의 경우 직원이 2천476명"이라며 "어업인들의 피와 땀으로 번 돈으로 운영되는 수협의 방만한 현실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해양수산부가 안전조업 지도 명목으로 지급하는 안전조업비를 수협이 목적과 전혀 상관없는 축의금과 술값에 썼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은 "변명하자면 어업인은 13만 명이지만 고객은 450만 명이고 관리하는 자산은 27조 원 규모 정도 된다"며 "우수한 인력이 있어야 이 부분을 관리할 수 있다. 억대 연봉자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획일적으로 볼 수 있는 문제인지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농해수위, 수협 등 국정감사
농해수위, 수협 등 국정감사(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임권 수산업협동조합중앙장(오른쪽 두번째)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6.10.11

선박 검사기관인 한국선급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더민주 위성곤 의원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정직 처분을 받았던 A모씨가 지난 2월 한국선급의 자회사인 한국선급엔지니어링(KRE) 대표이사로 선임됐으며, 배임수재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퇴임 회장에게 2억2천만 원의 퇴직위로금이 지급된 사실 등을 거론하며 "제 식구 감싸기가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같은당 김현권 의원은 "한국선급이 전임 오공균 회장에 대한 인사 청탁 및 뇌물 공여 혐의로 기소된 송현철 대표에 대해 귀국 인사 발령을 내지 않고 지난해에는 브루나이 합자회사 대표로 임명했다"며 "지금이라도 송 대표를 해임하고 귀국시켜 부산지검의 수사에 협조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추궁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