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5년간 中서 행방불명 우리국민 71명 아닌 7명"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외교부는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최근 중국에서 2011년 이후 5년간 행방불명된 우리 국민이 71명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71명이 아닌 7명"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박 의원실의 요청으로 2011년부터 5년간의 중국내 우리 국민 행방불명 사건 누적 통계를 제출한 바 있다"면서 "실종사건 71명은 실제 실종된 건수 기준이 아니며 국내 가족 등에 의한 신고 접수 기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71명 가운데 대부분 소재 파악이나 귀국이 확인됐으며, 현재까지 미해결 실종 건수는 7명이며 우리 공관이 주재국 공안당국 등과 협조해 소재 파악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내에서 우리 국민의 연도별 실종자 수는 2011년 4명, 2013년 1명, 2014년 1명, 2015년 1명 등이다.

외교부는 또 올해 들어 중국에서 20명의 우리 국민 연락 두절 신고가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17명은 소재가 파악됐고 3명에 대해서는 소재파악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중국 당국에 의하면 이들 3명은 중국으로의 입국 관리 기록은 있으나 출국 기록은 없다고 전했다.

앞서 박병석 의원은 지난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5년간 중국에 머물다 최종 실종 처리된 우리 국민이 71명에 이른다고 주장한 바 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