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반대"…원불교, 성주·김천시민과 연대 시위

보신각서 '원-피스 종교·시민평화결사' 집회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원불교 성주성지수호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1일 오후 종로 보신각에서 경북 성주군 초전면으로 결정된 사드 배치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원-피스(One-Peace) 종교·시민 평화결사' 집회를 개최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사드 배치 철회를 통해 한반도의 상생과 평화의 기운을 높이기 위해 범종교인, 시민사회단체, 성주·김천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를 기획했다"며 "사드 배치는 성주, 김천, 원불교의 문제만이 아닌 한반도의 평화와 직결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는 한은숙 교정원장을 비롯해 원불교 출가자·재가자 그리고 경북 성주와 김천 주민 그리고 시민단체 등 5천여 명이 참석했다고 대책위 측은 전했다.

한 교정원장은 이날 집회에서 "우리 한반도에서 비핵화가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오늘 생명과 평화를 중심으로 기도를 올렸다. 이 기도가 하늘에 사무쳐 꼭 이루어질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전쟁무기가 평화를 담보할 수는 없다"며 "우리에게 절실한 것은 성주성지 수호이다. 어떠한 명분으로도 성지가 훼손되거나 존중되지 않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행사에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 김영주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대표회장이 참석해 연대사를 낭독했으며 성주군민투쟁위와 김천시민대책위의 결의문 낭독과 문화공연이 이어졌다.

원불교가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대규모 군중집회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불교는 최근 국방부가 성주 성지 인근 롯데 스카이힐 성주골프장을 최적지로 선정하자 교단 차원에서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대책위)를 구성하고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골프장과 직선거리로 500m 떨어진 곳에는 원불교 2대 종법사인 송규 종사의 생가터, 구도지 등이 자리잡고 있다.

이날 결사대회를 마친 뒤 원불교 출가자와 재가자 100여 명으로 구성된 '사무여한(死無餘恨·죽어도 여한 없다) 실천단'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철야기도를 이어갈 예정이다.

kihun@yna.co.kr

원불교 "사드 배치 철회"
원불교 "사드 배치 철회"(서울=연합뉴스) 원불교 성주성지수호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1일 오후 2시 종로 보신각에서 경구 성주군 초전면 롯데골프장 사드배치 철회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원-피스(One-Peace) 종교·시민 평화결사'를 개최했다. 2016.10.11.
[원불교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