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국토위, 서울시 물대포 물공급 중단 공방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11일 서울시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박원순 시장의 물대포 물공급 중단 결정을 두고 공방이 뜨거웠다.

이학재 새누리당 의원은 폭력시위 영상을 보여준 뒤 "살수차 물 공급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국민 재산, 생명을 너무 쉽게 포기하는 정치적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살수차는 불법 시위를 막기 위한 불가항력적 수단이며, 국가 지도자라면 가급적 시위가 없는 세상을 만들어야 하고, 시위가 있어도 합법 시위가 돼야 하며, 살수차 써도 안전수칙을 지킨다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가 안전사고를 강조했는데도 불가피한 사고가 난 것이지 누굴 고의로 해하려고 만든 사고가 아닌 것처럼, 물대포 관련 사고 등도 경찰의 고의적 살인으로 인식하는 것은 너무 정치적이고 국가경영 의지 가진 분에게 옳지 않은 시각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시장은 "소방기본법에서는 화재 구난과 재난구호에만 사용하도록 한 소방용수시설을 다른 곳에 쓰면 5년 이하 징역"이라며 "국민안전처에 질의하니 소방용수시설은 소방활동과 자연재해 시 식수공급 등에만 한정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답이 왔다"고 전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동안 시위 진압용 물대포에 사용한 물값을 누가 냈느냐"며 박 시장을 엄호하고 나섰다.

박 시장이 "물을 쓰는 줄도 몰랐고, 세월호 시위 이후 시민이 문제를 제기해서 지금은 물값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자료사진]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