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3당, 운영위 국감 일반증인 채택 합의 '불발'(종합)

내일 전체회의도 취소…禹수석 기관증인 출석 놓고 '기싸움'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서혜림 기자 = 여야 3당은 1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의 일반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예상대로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애초 오는 12일로 예정됐던 국감 일반증인 채택 안건 처리를 위한 운영위 전체회의 일정도 취소됐다.

운영위 여야 3당 간사인 새누리당 김도읍·더불어민주당 박완주·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3자 회동을 열고 오는 20, 21일로 예정된 운영위 국감의 일반증인 채택 문제를 논의했지만 타결에 실패했다.

김도읍 간사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전혀 합의된 게 없다"면서 "우리측과 야당 측이 각각 주장하는 증인 명단에 대한 이견이 너무 커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전했다.

박완주 간사도 "다음 회동 일정에 대해 기약된 것도 없고, 합의된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협상에서 야당은 최순실 씨와 차은택 CF감독,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박병원 경총 회장 등 미르·K스포츠 재단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한 인사들과 함께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등을 일반증인으로 요구했으나 새누리당은 '절대불가' 방침을 거듭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새누리당은 정세균 국회의장의 부인이 사용하는 관용차량에 현대백화점 최상위 고객을 대상으로 한 '자스민 클럽' 스티커가 부착된 것으로 나타난 것과 관련해 현대백화점 사장은 물론 정 의장의 부인까지 일반증인으로 신청하자는 주장을 내놨으나 역시 야당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운영위 관계자는 "국감 일주일 전까지 증인을 채택하면 되기 때문에 13일까지 시간이 남아있지만 현재 분위기로는 사실상 합의가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 증인 채택은 없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이미 대통령비서실 국감의 기관증인으로 채택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출석 문제를 놓고서도 기싸움을 이어가고 있어 국감 전까지 대치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도읍 간사는 "우 수석의 경우 지금으로선 출석, 불출석을 얘기할 수 없다"면서 "만약 불출석 사유서가 오면 그때 얘기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여야 3당, 운영위 국감 일반증인 채택 합의 '불발'(종합)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