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엘시티 사건은 건설 비리의 종합 백과사전"(종합)

엘시티 특혜의혹 수사에 질의 쏟아져…로비 장부·수사무마 거래 의혹도 추궁
질의하는 조응천 의원
질의하는 조응천 의원(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부산지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의 엘시티 수사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부산고법, 부산지법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부산지검의 엘시티 사건 늑장 수사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국감 질의하는 노회찬 의원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부산지법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6.10.11 wink@yna.co.kr
국감 질의하는 노회찬 의원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부산지법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6.10.11 wink@yna.co.kr

엘시티(LCT)는 부산 해운대 미포에 들어서는 초대형 주상복합단지로, 시행사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현재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랐지만, 현재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우리나라에서 백사장에서 50m만 걸어가면 101층 아파트에 갈 수 있는 곳은 엘시티밖에 없다"며 "부산시가 공원용지를 매입해 건설사에 공여하고 군부지는 헐값에 파는 등 엘시티는 건설 비리의 종합 백과사전"이라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지난 7월 검찰이 이영복 엘시티 회장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는데 사전에 정보가 누출됐다는 의혹도 있다"며 "검찰이 명명백백하게 비리를 밝혀 검찰의 떨어진 명예를 회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수사기관이 엘시티 측에 꼬투리를 잡혀 수사가 지지부진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시중에 엘시티 회장이 판검사 접대 장부를 가지고 있어 수사가 진행되지 않는 것 아니냐는 말이 있다"며 "대검 감찰본부에서 부산지검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기도 했는데 접대 장부의 실체가 있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엘시티 수사 질문받는 부산지검 동부지청장
엘시티 수사 질문받는 부산지검 동부지청장(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부산지검에서 김한수 부산지검 동부지청장이 국회의원의 엘시티 검찰 수사에 대한 질문을 들으며 잠시 생각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황철규 부산지검장은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1994년 부산 다대·만덕 사건 특혜사건의 중심인물이 검찰의 엘시티 수사에서 또 등장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두 사건은 상당히 유사하며 오히려 엘시티 사건이 더 많은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2010년 부산지검이 시민단체의 수사 의뢰로 엘시티 사건을 수사했다가 불과 몇 달 만에 무혐의로 결론 내린 것도 석연치 않다"며 "이번에 리베이트를 비롯해 전반적인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이영복 엘시티 회장의 검찰 사건 무마 로비 의혹도 제기했다.

박 의원은 "부산시 고위 공무원, 정관계 인사, 검찰까지도 이 회장의 로비를 안 받은 사람이 없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며 "입을 열지 않은 다대·만덕 특혜사건 때와 달리 이번에는 이 회장이 관련자를 다 불겠다고 엄포를 놓아 검찰이 긴장해서 이 회장을 안 잡는다는 말도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 회장이 수사를 무마하기 위한 거래를 한다는 오해가 있는데 검찰이 빨리 잡아서 오해를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무일 부산고검장과 황철규 부산지검장은 "후배들이 흔들리지 않고 열심히 수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