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군총장 "2013년 장성부인 친목행사 부적절…국민께 죄송"(종합)


해군총장 "2013년 장성부인 친목행사 부적절…국민께 죄송"(종합)

입닦는 해군 총장
입닦는 해군 총장(계룡=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이 1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의 해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입을 닦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은 11일 해군 장성부인 수십 명이 2013년 남해의 한 섬에서 부적절한 야유회를 한 것으로 드러난 데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엄 총장은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인사말에서 "지난 2013년 있었던 장성 부인들의 '가족사랑 아카데미' 행사가 취지와는 달리 부적절하게 진행돼 또다시 국민들과 위원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린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우리 군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근무 기간 중 특별한 관심을 경주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국방위원인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해군 장성과 영관 장교 부인 40여명이 2013년 8월 경남 진해 저도에서 '가족사랑 아카데미'라는 이름의 야유회를 한 사실을 공개했고 이는 언론에 보도됐다.

행사 참석자들은 함께 술을 마시고 당시 해군참모총장 부인의 이름이 적힌 속옷을 보여주는 등 저속한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행사에는 당시 해군참모총장의 부인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행사에는 약 700만 원의 국가 예산이 배정됐고 참석자들이 저도로 이동할 때는 해군 함정까지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종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행사는 가족사랑 아카데미라는 이름으로 전액 국방 예산에서 그 경비가 지출됐고 현역 군인들이 그 뒤치다꺼리를 다 했다"면서 "공과 사의 경계선이 무너지는 그 파티의 문화와 방산비리가 무관하지 않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해군은 문제의 파티가 영화 '연평해전' 제작비 모금에 기여한 간부 부인들을 위한 행사였으며 저도에는 해군 함정만 드나들 수 있어 부득이하게 함정을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