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 메르켈 인기 회복에도 집권당 지지율 30% 미만 추락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개인 인기는 회복했지만, 집권다수인 중도우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의 지지율은 30% 미만으로 추락했다.

대중지 빌트는 11일(현지시간) 전문기관 '인자'를 통해 정당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연방 집권 다수 세력인 기민-기사 연합의 지지율이 처음으로 30% 미만인 29.5%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기민당수 메르켈 총리와 기사당수 제호퍼 바이에른주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기민당수 메르켈 총리와 기사당수 제호퍼 바이에른주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직전 조사에서 기민-기사 연합의 지지율은 30.0%를 턱걸이한 바 있다.

기민-기사 연합에 이어 연정 파트너인 중도좌파 사회민주당은 22.0%로 2위를 유지했다.

그밖에 반유로·반이슬람 지향의 독일대안당 15.0%, 좌파당 12.0%, 녹색당 11.0%, 자유주의 친기업 성향의 자유민주당 6.5%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앞서 제1 공영 ARD TV 방송이 전문기관 인프라테스트 디맙을 통해 시행해 지난 6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여론조사 결과로는 메르켈 총리의 국정운영에 대한 여론지지도가 지난달보다 9%포인트 오른 54.0%였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