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인물> "기본지켜야 강군" 국방부 몰아세운 檢출신 경대수

KMPR 혼선 빚은 국방장관-합참의장 지적하며 예봉 발휘해


KMPR 혼선 빚은 국방장관-합참의장 지적하며 예봉 발휘해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합참의장 말과 국방장관 말이 어떻게 다를 수 있습니까?"

지난 7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국감에서 평소 과묵하고 신사적인 이미지로 알려졌던 새누리당 경대수 의원의 언성이 갑자기 높아졌다.

검사장 출신의 재선이지만 당내에서도 자기 목소리를 크게 내는 편이 아니었고 상임위에서도 차분하게 논리를 풀어가는 편이어서 국감장엔 일순 긴장이 감돌았다.

경 의원의 감정이 고조된 이유는 북한 5차 핵실험의 후속책으로 나온 KMPR(대량응징보복)이 대북 선제타격의 성격을 포함하는지를 놓고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이순진 합참의장의 해석이 달랐기 때문이었다.

지난달 2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경 의원이 한 장관을 상대로 KMPR의 정의를 물었을 때 한 장관은 "도발 징후가 있으면 타격할 수 있는 개념"이라며 선제타격의 성격이 있다는 취지로 답했지만, 이날 국감에서 경 의원이 KMPR의 개념을 다시 물었을 때 이 합참의장은 "선제타격 계획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것이다.

당시 이 합참의장은 "북한이 먼저 때렸을 경우 우리가 지휘부를 응징 보복하는 것"이라며 반격 개념임을 강조했다. 우리 군의 '투 톱'으로서 군정을 담당하는 국방부 장관과 군령을 맡은 합참의장이 주요 작전계획에 대해 엇갈린 시각을 보인 셈이다.

그러자 경 의원은 곧바로 "이 의장의 말은 한 장관의 말과 다르다"고 강하게 질타했고, 당시 국감장에 나와 있던 수많은 '별'들은 순간적으로 당황한 채 술렁거렸다.

결국 국방부는 곧바로 해명 자료를 통해 경 의원의 지적이 맞다는 점을 인정하고 "KMPR은 선제타격 개념이 아니다"라며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국방위 새누리당 간사를 맡은 경 의원은 군사 전문가는 아니지만, 이번 국감을 통해 공군의 조종사 유출, 군 장병의 사이버 기강 문제, 중국 불법조업에 대한 해군의 대책, 군 시설의 내진 현황 등 국방 분야의 다양한 문제점을 들춰내고 있다.

특히 최근 5년간 우리 군에서 인터넷으로 불법도박을 하거나 음란물을 유포하는 등의 사이버 기강 해이가 지난 6년간 1천282건에 달하는 등 심각한 수준이라는 점을 지적해 군으로부터 시정 약속을 받아내기도 했다.

대검찰청 마약·조직범죄부장을 지낸 경 의원의 이력에서 보듯 허점이 발견되면 예리하게 파고드는 근성이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검찰 재직 시절 제주지검장, 광주지검 차장, 서울중앙지검 1차장 등을 지낸 그는 대검 마약·조직범죄부장을 끝으로 변호사로 활동하다 2012년 19대 총선(충북 증평·진천·괴산·음성군)에서 원내 입성에 성공했다.

당내에서는 당 중앙윤리위원장, 인권위원장 등의 당직을 주로 맡았다.

경 의원은 1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방 전문가가 아닌 만큼 우리 군이 기본적인 기강과 원칙을 지켜 강군(强軍)이 되도록 감시하는 역할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국감인물> "기본지켜야 강군" 국방부 몰아세운 檢출신 경대수 - 1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