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명 숨진 中어선 화재' 목포 해경부두서 현장재연

선원들 여유로운 모습으로 당시 상황 되풀이…섬광탄 주워 내던지기도

(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해경이 지급한 노란 식별조끼를 착용한 중국인 선원 13명이 11일 오후 목포 삼학도 해경부두에 계류 중인 중국 유자망 어선 소감어04012호(180t)를 향해 줄지어 걸음을 옮겼다.

中어선 화재 현장재연 나선 선원들(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전남 목포시 삼학도 해경전용부두에서 중국 어선 소감어04012호 선원들이 조타실 화재 사건 현장재연을 위해 계류 중인 선박에 오르고 있다.
中어선 화재 현장재연 나선 선원들(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전남 목포시 삼학도 해경전용부두에서 중국 어선 소감어04012호 선원들이 조타실 화재 사건 현장재연을 위해 계류 중인 선박에 오르고 있다.

같은 부두에 정박 중인 해경 3009함에서 생활해온 중국 선원들은 짧은 거리를 이동하는 동안 기자들 앞에서 환한 표정으로 대화하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참고인 신분인 선원들과 달리 구속 수사를 받는 선장 양모(41)씨가 수갑을 찬 채 대열에 합류하자 선원들 사이에서 긴장감이 돌기 시작했다.

양씨와 선원들은 지난달 29일 신안군 홍도 남서쪽 70㎞ 해상에서 조타실 문을 걸어 잠그고 해경의 검문검색에 저항하다 조타실에서 발생한 화재로 동료 3명을 잃었다.

이들은 이날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재연하기 위해 12일 만에 다시 소감어호에 올랐다.

이름과 일련번호가 적힌 팻말을 목에 걸고 차례차례 소감어호에 승선한 양씨 등은 조타실과 선실에 흩어져 정선 명령을 무시하고 달아났던 당시 상황을 되풀이했다.

보호장구를 착용한 해경 단속 대원들도 중국 선원들에 이어 배에 올랐다.

해경, 中어선 화재사건 현장재연(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전남 목포시 삼학도 해경전용부두에서 진행된 중국 어선 소감어04012호 화재 사건 실황조사에서 해경 대원이 단속을 위해 어선에 오르던 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해경, 中어선 화재사건 현장재연(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전남 목포시 삼학도 해경전용부두에서 진행된 중국 어선 소감어04012호 화재 사건 실황조사에서 해경 대원이 단속을 위해 어선에 오르던 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대원들이 고속단정에서 소감어호로 올라타는 과정을 2회 되풀이할 정도로 해경 현장재연은 꼼꼼하게 진행됐다.

갑판을 장악한 대원들은 미리 준비한 도구로 조타실과 선실 창문을 깨고 섬광폭음탄을 던져넣는 과정을 행했다.

이후 섬광탄 모양의 종이원통을 조타실 창문 밖으로 내던지는 중국 선원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화재 상황을 가정하자 불길을 잡으려고 소화기를 챙겨 소감어호에 오르는 해경 대원들도 눈에 띄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목포해양경비안전서는 중국 선원들과 해경 대원들에게서 확보한 진술을 퍼즐 조각처럼 짜 맞추기 위해 이날 현장재연을 진행했다.

해경은 엇갈리는 중국 선원들의 진술에서 진위를 파악하기 위해 불이 났던 당시 각자 어떤 자리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었는지 똑같이 행동할 것을 주문했다.

섬광탄 투척 재연하는 해경대원(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전남 목포시 삼학도 해경전용부두에서 진행된 중국 어선 소감어04012호 화재 사건 실황조사에서 해경 대원이 폭음탄을 투척했던 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섬광탄 투척 재연하는 해경대원(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전남 목포시 삼학도 해경전용부두에서 진행된 중국 어선 소감어04012호 화재 사건 실황조사에서 해경 대원이 폭음탄을 투척했던 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해경은 현장재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를 토대로 3명이 숨진 사고 경위와 화재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숨진 선원들의 사인을 가리기 위해 유족들이 한국에 도착하면 부검 여부도 협의할 예정이다.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 2차례 현장 감식을 진행된 국과수 분석에는 3주가량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조타실 내부 상황과 화재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대원들이 단속 과정에서 관련 규정을 지켰는지 전반적인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중국 선원 등의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