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고이케 도쿄지사 급여 50% 삭감안 의회서 승인

최종 확정시 도의원보다 적어져…의원에도 삭감압력 될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지사의 급여 절반 삭감안이 도의회의 승인을 받았다.

11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도쿄도의회 총무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고 고이케 지사의 급여를 절반으로 삭감하는 조례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이에 따라 이 조례안은 오는 13일 열리는 도의회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도의 최초 여성 지사가 된 그는 선거 운동 과정에서 "당선시 급여를 삭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고이케 지사의 현재 월 급여는 수당을 포함해 174만엔이다. 여기에 상여금에 해당하는 기말수당을 합치면 연봉은 약 2천900만엔(약 3억1천300만원)에 달한다.

조례가 최종 통과되면 고이케 지사의 연봉은 1천450만엔으로 줄어든다. 이는 도의회 의원의 연봉 1천708만엔보다 258만엔 가량 적은 것이다.

고이케 도쿄지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케 도쿄지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케 지사는 취임 이후 쓰키지(築地)시장 이전 계획 연기 등 종전 지사의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쓰키지 시장이 이전할 예정인 도요스(豊洲) 시장 건물 공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지난달 하순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고이케 지사의 활동을 긍정 평가한다'는 답변이 8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고이케 지사의 급여 삭감은 도의원들에게도 상당한 압박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NHK는 "조례안이 최종 확정되면 도의원들이 도지사보다 연봉을 더 받게 되는 만큼 의원 보수 삭감 등 도의회측의 대응이 주목된다"고 전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