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달러 환율, 삼성전자 주가 폭락에 12원↑…1,120.4원 마감


원/달러 환율, 삼성전자 주가 폭락에 12원↑…1,120.4원 마감

원/달러 환율 1,120원대에 마감
원/달러 환율 1,120원대에 마감(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1일 원/달러 환율은 종가기준 지난달 21일(1,120.1원) 이후 20일 만에 1,120원대를 기록하며 마감되었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원/달러 환율이 널뛰기 행보를 하고 있다.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의 종가는 달러당 1,120.4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12.0원 올랐다.

원/달러 환율은 0.1원 오른 1,108.5원에 거래가 시작돼 고점을 꾸준히 높였고 오후 들어 상승 폭이 커졌다.

이로써 원/달러 환율은 전날 7.1원 떨어졌다가 하루 만에 급등세로 돌아섰다.

원/달러 환율은 종가기준으로 지난달 21일(1,120.1원) 이후 20일 만에 1,120원대를 기록했다.

하루 중 상승 폭은 지난달 12일(15.1원) 이후 최대치다.

원/달러 환율이 급등한 것은 코스피의 대표주로 꼽히는 삼성전자 주가가 떨어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주가는 갤럭시노트7 판매를 중단한 여파로 8.04% 떨어졌다.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21% 떨어진 2,031.93으로 마감했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3천35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국내 금융시장에서 위험회피 심리가 퍼지면서 안전자산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것으로 볼 수 있다.

여기에 위안화, 엔화 등 아시아 통화의 전반적인 약세가 원화가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13% 올린 달러당 6.7098위안으로 고시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위안화나 엔화와 비슷한 방향으로 움직이는 흐름을 보인다.

또 미국의 연내 기준금리 전망은 여전히 달러화 가치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삼성전자 주가의 급락으로 위험회피 심리가 커진 데다 위안화 등 다른 아시아 통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이 크게 상승했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78.44원으로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보다 3.09원 올랐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