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동성결혼 국민투표안, 야당 반대로 사실상 무산

야당, 국민분열·비용·동성애자 고통 이유로 의회 결정 요구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정부가 동성결혼 허용 여부를 놓고 내년 2월 실시하려던 국민투표가 야당의 반대로 사실상 무산됐다.

이에 따라 호주의 동성결혼 합법화는 최소 3년은 미뤄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호주 주요 야당인 노동당은 11일 의원 총회를 열고 정부의 국민투표 실시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전했다.

노동당의 빌 쇼튼 대표는 국민투표가 자칫 동성애자뿐만 아니라 그 가족에 대한 혐오와 함께 국민분열을 부르고 국민 세금도 낭비할 것이라며 의회에서 결론을 내리자고 요구했다.

지난 7월 총선에서 보수 성향의 여당은 하원에서는 전체 150석 중 76석을 차지해 겨우 과반에 성공했으나 상원에서는 과반에 실패, 동성결혼 찬반 국민투표를 시행하려면 노동당의 지지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맬컴 턴불 총리는 노동당의 반대에도 이번 주 하원에서 국민투표안을 통과시킨 뒤 상원에서 표결을 시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국민투표안이 아직 완전히 무산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턴불 총리는 동성결혼 옹호론자로 알려졌지만 취약한 당내 장악력 때문에 의회 표결보다는 국민투표를 선호하는 당내 보수 강경파의 입장을 무시할 수 없는 처지다.

턴불 총리는 국민투표 실시안의 의회에서 통과하지 못할 경우 동성결혼 문제는 약 3년 후의 차기 총선 이후에나 다시 의회에서 다뤄질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호주 내각은 지난달 동성결혼 찬반 투표를 내년 2월 11일 시행하려는 계획을 승인한 바 있다.

최근 갤럽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1%가 동성결혼을 지지한다고 밝히는 등 여론조사로는 동성결혼을 찬성하는 쪽이 많다.

호주에서는 2012년 9월 연방 하원에서 동성결혼의 법적 효력을 인정하는 결혼법 개정안이 표결에 부쳐졌으나 압도적으로 부결된 바 있다.

2015년 8월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동성결혼 지지 집회[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8월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동성결혼 지지 집회[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