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장대온천개발 저지위 "환경영향평가 공청회 취소하라"

상주시 오는 13일 공청회 예정…저지위 "공청회 용납 못해"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경북 상주시가 오는 13일 문장대온천 환경영향평가 초안 공청회를 여는 것과 관련,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공청회 취소를 요구하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문장대온천개발저지 충북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위원회)는 11일 성명을 내 "문장대온천 환경영향평가 초안 공청회를 즉각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괴산군 환경수도사업소에서 부실하게 공람한 데 이어 일방적으로 공청회까지 여는 것은 온천개발로 고통을 겪게 될 충북도민의 인내심을 묵살하는 행위"라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장대 온천 개발 원천 봉쇄' 결의하는 충북범도민대책위. [연합뉴스DB]
'문장대 온천 개발 원천 봉쇄' 결의하는 충북범도민대책위. [연합뉴스DB]

그러면서 "만약 공청회를 강행한다면 충북도민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상주시와 문장대지주조합 측에 있음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상주시는 오는 13일 오후 2시 상주시 사북면사무소 회의실에서 문장대온천 개발 관련 공청회를 열 계획이다.

상주시 문장대온천 개발 지주조합은 1992년 관광지구로 지정된 상주시 화북면 운흥리 일대에 종합 온천장과 스파랜드, 호텔, 콘도, 간이골프장 등을 조성한다는 구상을 공개했다.

하류 지역인 충북은 온천이 개발돼 '상온'을 웃도는 온천 오수가 사시사철 방류되면 하류인 신월천과 달천 등 남한강 수계의 생태계가 파괴될 게 뻔하다며 즉각 반대에 나섰다.

2003년과 2009년 두 차례 법정공방까지 가는 논란 끝에 대법원은 모두 충북의 손을 들어줬다. 지주조합 측은 2013년에도 재추진에 나섰다가 환경영향평가에 막혀 사업을 중단했다.

지난 5월 환경영향평가 초안보고서 공람을 시작으로 상주시와 지주조합 측이 문장대온천 개발 재추진에 나서며 논란이 재점화됐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